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 2024-07-17 (수)

시애틀N 최신 기사를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2021년 1월 시애틀N 사이트를 개편하였습니다. 열람하고 있는 사이트에서 2021년 이전 자료들을 확인 할수 있습니다.

시애틀N 최신 기사를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작성일 : 14-12-30 13:17
-습(ㅂ)니다
 글쓴이 : 임성수
조회 : 4,872  

-습(ㅂ)니다

 

17세기 捷解新語를 보면 ‘‘ㅅ  ⟶  △    ◯’, ‘   ㅡ ’의 변화는 ‘삷다(白)’의 ‘삽/습’이 ‘압/읍’으로 되는 과정을 읽게 된다.


귀한 禮物을 가춍이 읏듬으로 너기오니 그리아'압'소 <첩해신어 9,11>

재내네도 이제란 이가티 다 자'압'소 <첩해신어 3,10>   (' ' ㅏ는 ⦁의 표기입니다)

 

우리말에서 ‘-습니다’는 ‘-ㄴ(는)다’와 더불어 가장 적극적인 글말일치의 맺음형이다.

역사적으로 볼 때 타동사 어미로서 객체존칭, 즉 객체에 대한 말하는 사람의 겸양을 나타내었었다.

 

다 모다 길 길거니 <月印釋譜 21, 203>

王을 請하노이다 <月印釋譜 8, 58>

경전을 시러 듣고 <金剛經諺解 74> (밑줄 ㅏ는 ⦁의 표기입니다)

 

‘삽/잡’의 어음론적 변이형은 ‘삽/사옵/사오/사/오’에 의해 재편성된 -삽나이다/사옵니다/사오이다/사이다/옵나이다/오니다‘의 형태를 보이게 되는 것이다.

 

이후 17세기 들어와 문법적 자립성을 잃게 되면서 존대의 ‘-시’, 시제의 ‘-었/았’ 뒤로 밀려나는 현상을 가져오게 되었다. ‘-삽(시,엿)나이다 ⟶ -(시,엿)삽나이다 ⟶ -(시었)습니다’의 역사적 과정을 밟게 된 것이다. 그리고 ‘하시었습니다’와 같이 ‘-시, 았/었’의 뒤로 오늘날 밀려나게 되었다.

청자를 존칭하던 ‘-이-’도 ‘-나-’와 어음론적인 결합을 거쳐 ‘나이 ⟶ ㄴ이 ⟶ 니’로 됨에 따라 결국 마침형 ‘-습(ㅂ)니다’로 재탄생하게 된 것이다.

 

20세기 초 구한말 지역 신문이 등장하며 지금까지 써오던 구어체 ‘-해(라), -하사이다’의 언어생활이 통일된 ‘글말일치’가 되면서 ‘-습니다’ ‘-ㄴ(는)다’는 시대적 요청에 의해 자연스레 등장한 역사적 산물이 된 것이다.

 



 
 

Total 9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30 짜장 곱빼기 임성수 2015-01-14 4188
29 잡다/줍다/쥐다 임성수 2015-01-13 4394
28 팽창어의 모습 임성수 2015-01-12 4267
27 귀먹다/눈멀다/입 다물다 임성수 2015-01-12 4255
26 모든/모두 모이자 임성수 2015-01-05 4593
25 모호한 말의 효과 임성수 2015-01-04 3820
24 -습(ㅂ)니다 임성수 2014-12-30 4874
23 뉘우치다 임성수 2014-12-29 4785
22 석다/삭다 임성수 2014-12-29 4681
21 -들 임성수 2014-12-25 3663
20 술막 임성수 2014-12-24 3894
19 동사와 형용사 임성수 2014-12-18 5621
18 [말뿌리 공부-4] 글/그림 말뿌리 2014-09-26 6564
17 ⌈-ㅁ⌋, ⌈-기⌋ 임성수 2014-12-12 4662
16 ⌈-ㄴ⌋, ⌈-ㄹ⌋ 임성수 2014-12-09 4244
 1  2  3  4  5  6  




  About US I 사용자 이용 약관 I 개인 정보 보호 정책 I 광고 및 제휴 문의 I Contact Us

시애틀N

16825 48th Ave W #215 Lynnwood, WA 98037
TEL : 425-582-9795
Website : www.seattlen.com | E-mail : info@seattlen.com

COPYRIGHT © www.seattlen.com.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