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 2022-06-29 (수)

시애틀N 최신 기사를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2021년 1월 시애틀N 사이트를 개편하였습니다. 열람하고 있는 사이트에서 2021년 이전 자료들을 확인 할수 있습니다.

시애틀N 최신 기사를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뉴스 포커스 - News Focus


시애틀 대표 한인 뉴스넷!
시애틀N 에서는 오늘 알아야 할 한국과 미국 그리고 세계 주요 뉴스만 골라 분석과 곁들여 제공합니다.

 
작성일 : 20-12-10 00:02
가난과 싸웠던 강도살해 피해자…마지막 식사 된 국수 한그릇
 글쓴이 : 시애틀N
조회 : 2,662  

어린시절부터 가난딛고 생활비 벌며 요리사 꿈 키워
같은 어려운 환경이었지만 가해자는 범죄의 길 택해



8월30일 오후 5시 제주시.


한여름은 지났지만 조금만 걸어도 이마에 땀방울이 송골송골 맺힐만큼 늦더위가 아직 가시지 않은 날이었다.

편의점 아르바이트를 마친 A씨(39)가 근처 식당으로 향했다. 그날따라 출출했는지 그녀는 평소 좋아하던 국수 한그릇을 후딱 비웠다.

푼돈인 교통비를 아끼려고 한시간 반 거리를 걸어서 귀가할만큼 구두쇠였던 A씨에게 이 국수 한그릇은 그가 누릴수 있는 '작은 사치'였다.

이 국수 한그릇이 그의 마지막 식사가될줄은 꿈에도 몰랐다.

식사를 마치고 집으로 향하던 A씨는 BJ에게 빠져 돈을 탕진한 뒤 강도를 계획한 B씨(29)에게 무참히 살해된다.

한 유족은 "퇴근하고 집으로 가는 길이 두개인데 그날은 배가 고팠는지 국숫집이 있는 길로 간 것 같다"며 "평소에도 면을 좋아했었는데..."라고 안타까워했다.

◇피해자도 피고인도 가난한 삶…선택은 달랐다

"100만원 조금 벌었습니다."

10일 오전 제주지방법원 201호 법정에서 강도살인 혐의로 구속기소된 B씨의 선고공판에서 피해자 유족이 이렇게 외쳤다.

이날 B씨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한 재판부는 "피해자 아버지가 지난 공판에서 증인으로 출석해 딸에게 집안 형편이 어려워 조금만 참자고 한게 가장 후회된다고 말했다"며 씁쓸해했다.

피해자 아버지는 지난 공판에서 "이렇게 허망히 떠날줄 알았다면 소중한 내 딸이 편안하고 자유롭고 잘 살게 해줄걸 후회된다"며 눈물을 쏟았다.

A씨는 수입이 일정치않은 부모님에게 생활비를 지원하려고 휴일없이 매일 하루에 5시간씩 편의점에서 일했다고 한다.

A씨와 그의 오빠는 어린시절 부모와 떨어져 할머니가 키웠을 정도로 가난과 싸워야했다.

고등학교를 마친 남매에게 부모는 대학 진학을 권유했지만 그들은 어려운 형편에 하루라도 빨리 집안에 보탬이 되고 싶어 일자리를 택했다.

간호조무사 등 다양한 일을 하며 생계를 꾸린 A씨는 요리사의 꿈을 꾸며 한식, 중식 등의 자격증을 취득했다고 한다. 그가 생전에 따낸 자격증만 7개다. 넉넉치 않은 삶 속에서도 미래를 향한 그의 발걸음은 멈추지 않았다.

공교롭게도 피고인 B씨도 부모가 어디 있는지도 모른채 할머니 밑에서 자랐을 정도로 가정 형편이 좋지않았다고 한다.

그러나 선택지는 달랐다.

천천히 자신만의 미래를 그려나가던 A씨와 달리 B씨는 범죄의 유혹을 이겨내지 못했다.

택배 일을 전전하는 등 어려운 삶을 이어가던 그에게 인터넷방송 BJ는 유일한 활력소였다.

BJ에게 빠져 수백만원짜리 고가의 선물을 하며 환심을 사며 5000만원이 넘는 빚을 진 B씨는 결국 강도살인의 길을 택한다.

재판 내내 무덤덤한 태도였던 B씨는 이날 선고 이후에도 별다른 표정 변화없이 법정을 빠져나갔다.

재판이 끝난 뒤 피해자 유족들은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무기징역도 형량이 가볍다. 사형이 선고돼야 한다"고 말했다.

기사제공=뉴스1(시애틀N 제휴사)


 
 

Total 22,81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2360 공인인증서 안녕!…당장 올해 '연말정산' 풍경 어떻게 달라지나 시애틀N 2020-12-10 2149
22359 尹징계위, 15일 다시 열린다…이성윤·한동수 등 8명 증인채택 시애틀N 2020-12-10 2307
22358 '野 거부권 무력화' 공수처법 본회의 통과…與 '연내 출범' … 시애틀N 2020-12-10 2583
22357 스티브 잡스 딸 모델 데뷔…금수저에 스탠퍼드 학벌까지 시애틀N 2020-12-10 3558
22356 목욕 중 휴대전화 욕조에 떨어뜨려 감전사한 여성 시애틀N 2020-12-10 3261
22355 바이든의 이이제이…중국계 여성을 USTR 대표로 시애틀N 2020-12-10 2704
22354 신혼부부 3쌍 중 2쌍 '셋방 허니문'…신혼집 마련은 '남자' 몫 시애틀N 2020-12-10 2503
22353 [르포]거리두기 2단계에 텅 빈 거리…상인들 한숨소리만 가득 시애틀N 2020-12-10 2404
22352 가난과 싸웠던 강도살해 피해자…마지막 식사 된 국수 한그릇 시애틀N 2020-12-10 2664
22351 "변창흠 후보자, 방배 집값 60%가 카드대출…'영끌'해 샀다" 시애틀N 2020-12-10 1891
22350 AI로 되살아난 故터틀맨…CJ올리브네트웍스 "휴머니즘 기술" 시애틀N 2020-12-10 1993
22349 미국판 동학개미 로빈후드 고객 대거 이탈, 中 소유 앱으로 시애틀N 2020-12-09 2185
22348 선거자금 모금에 성관계까지…中스파이가 美정치인에 접근한 수법 시애틀N 2020-12-09 3150
22347 호랑이 이어 사자도 코로나 감염…고양잇과로는 2번째 시애틀N 2020-12-09 2821
22346 윤석열 28.2% 오차범위 밖 1위…이재명 21.3%·이낙연 18%[한길리서치] 시애틀N 2020-12-09 2692
22345 국민의힘, 공수처법·국정원법 등 5개 법안에 필리버스터 신청 시애틀N 2020-12-09 2696
22344 서울 아파트 전세 3.3㎡당 첫 2000만원대…대책이 무서운 세입자들 시애틀N 2020-12-09 2493
22343 '규제 전 막차효과' 11월 가계대출 잔액 18.3조 폭증 '역대 최대 시애틀N 2020-12-09 2445
22342 "토요일은 컴퓨터 학원으로 출근"…인생 이모작 '코딩' 배우는 직장… 시애틀N 2020-12-09 2863
22341 글로벌 투자자들, 아시아 증시에 돈 퍼붓는다 시애틀N 2020-12-09 2382
22340 "무서워서 제주여행 취소"…수도권발 코로나 확산에 관광도 주춤 시애틀N 2020-12-09 2274
22339 100만원 육박 '아이폰12미니'를 10만원에?…'수능대목' 불법보… 시애틀N 2020-12-08 3260
22338 예약한 송년회도 '코로나 취소'…"집 밖은 위험, 가족과 조용히" 시애틀N 2020-12-08 2405
22337 전두환 '집유 2년'에 全·檢 모두 불복…항소심 쟁점도 '헬기사격… 시애틀N 2020-12-08 2199
22336 야구, 2024년 파리올림픽 정식 종목 제외…IOC 이사회 결정 시애틀N 2020-12-08 2139
22335 美 첫 한국계 장관 나오나…교통장관에 데이비드 김 물망 시애틀N 2020-12-08 2987
22334 에베레스트 높이 다시 재보니 86㎝ 더 높네…8848.86m 시애틀N 2020-12-08 2159
22333 밥 딜런, 600여곡 판권 유니버셜 뮤직에 넘겼다…2169억 추정 시애틀N 2020-12-08 2521
22332 美대법 "남성 성정체성 가진 여학생 男화장실 사용 합법" 시애틀N 2020-12-08 2960
22331 법무부 "'판사사찰' 의혹 서울고검 배당 유감" 시애틀N 2020-12-08 2338
22330 공수처법 7분만에 與 단독 처리…"더불어독재하라" 격앙 시애틀N 2020-12-08 2357
22329 김봉현 폭로 '룸살롱 술접대' 사실로 확인…라임 수사검사 1명 기소 시애틀N 2020-12-08 2238
22328 아시아나·제주항공, 무착륙 국제선 첫 운항…"日 하늘 돌고 면세쇼핑" 시애틀N 2020-12-08 1969
22327 3년만에 '바다의 로또' 돌아왔지만 장흥 어민들 한숨…왜? 시애틀N 2020-12-08 1605
22326 골드만삭스도 플로리다에 '새 둥지' 계획…금융허브 뉴욕 '흔들&… 시애틀N 2020-12-07 2488
22325 법관들, 윤석열 '판사사찰' 대응 피했다…징계위 부담 덜어 시애틀N 2020-12-07 2348
22324 與 공수처법·경제3법 강공에 종일 '전쟁터'…野 장외투쟁 불사 시애틀N 2020-12-07 2074
22323 文 '秋·尹갈등' 첫 사과…"걱정끼쳐 죄송" 시애틀N 2020-12-07 2470
22322 문대통령 "군·경찰 등 최대한 투입해 수도권 역학조사 강화" 시애틀N 2020-12-07 2324
22321 거리두기 2.5단계 격상…부동산시장 영향 없나? 시애틀N 2020-12-07 2396
22320 한국인 45세 소득 3354만원 '정점' 찍고 59세부터 적자인생 시애틀N 2020-12-07 2810
22319 셧다운 속 꼼수영업…호텔방에 룸살롱 꾸몄다 시애틀N 2020-12-07 2537
22318 '추미애만 사퇴' 44.3% vs. '윤석열만 사퇴' 30.8% 시애틀N 2020-12-07 2186
22317 14살 킥복싱 유망주 '악몽의 스파링'…꿈은 꺾였다 시애틀N 2020-12-07 2574
22316 '1심 집행유예' 전두환, 일주일 만에 항소 시애틀N 2020-12-07 1792
22315 '징계위 공정성' 신경전 계속…尹측 '위원명단·감찰기록' 재… 시애틀N 2020-12-06 1629
22314 구리 등 금속 가격 급등…세계 경제회복 '청신호' 시애틀N 2020-12-06 1829
22313 '손흥민 1골 1도움' 토트넘, 아스널 2-0 완파…EPL 선두 탈환 시애틀N 2020-12-06 1684
22312 코로나로 北평양 떠나는 외교관들 '평양 엑소더스'…RFA 시애틀N 2020-12-06 2586
22311 '뿡뿡이' 줄리아니…'트럼프 대선 불복' 청문회장 방귀 대소… 시애틀N 2020-12-06 2424
 1  2  3  4  5  6  7  8  9  10    

[영상] 사하라 사막이 '설국'으로... 중동 사막에…
문대통령 "윤석열, 文정부 검찰총장…정치할 생각으로 …
[이재용 선고]당분간 '옥중경영'…모든 현안 '…
文대통령 "부동산 안정화 성공 못해…특단 공급대책 마…
25억짜리 2채 보유?…올해 보유세 5800만원 늘어난다
문대통령 "사면 말할 때 아냐…국민 공감대 형성되면 고…
서울아파트, 실거래가 내렸다?…전문가들 "좀 더 두고 봐…
한국 이례적 '릴레이 폭설' 왜…"기후변화로 봉인…
中 코로나 속 나홀로 성장…증시도 상승세
“주식은 사고 파는 것 아닌 사 모으는 것…존버하라”
"日 '도쿄올림픽 2024년으로 재연기' 극비 논의"
'부르는 게 값?'…호가에 오르는 서울 아파트 시…
문 대통령, 이재명 전도민 재난지원금에 "할 수 있는 일"…
김진욱 후보자 "공수처 검사, 주식거래 제한 적극 검토"
강창일 "이용수 할머니, 일본이 사죄하면 소송 취하"
"학교 살려주세요"…'공공기관 건물주' 외교협회 …
'국정농단' 이재용, 파기환송심 징역 2년6월…법…
공짜‧돈내기 골프로 머리숙인 알펜시아 대표 "물의 일…
재미교포 케빈 나, PGA투어 소니오픈 역전 우승…통산 5승…
이재명 '2차 재난기본소득' 18일 발표…논란에도 …


시애틀 뉴스

줄리아니 "이번엔 트럼프 탄핵…

웬만하면 병원가지 마세요……

"지난해 2.3% 성장한 중국 올해…

"트럼프 정보기관 브리핑 못 …

[바이든 취임식 D-2] 인상적이…

'미국판 안아키' 비극…

다인종·다문화·다종교…해리…

페더럴웨이한인회 신임 이사…


연예 뉴스

'컴백' 에픽하이 "비아…

이정수, 층간소음 사과하고 이…

[N현장] '세자매' 감독 "…

'미라' 신동 "9년째 뮤…

십센치X'바른연애 길잡이&#…

TV조선, MBN에 "트로트 프로그램…

CJ문화재단, 2021 스토리업 단편…

존박, 코로나19 확진 후 시설 …




  About US I 사용자 이용 약관 I 개인 정보 보호 정책 I 광고 및 제휴 문의 I Contact Us

시애틀N

16825 48th Ave W #215 Lynnwood, WA 98037
TEL : 425-582-9795
Website : www.seattlen.com | E-mail : info@seattlen.com

COPYRIGHT © www.seattlen.com.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