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 2022-05-19 (목)

시애틀N 최신 기사를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2021년 1월 시애틀N 사이트를 개편하였습니다. 열람하고 있는 사이트에서 2021년 이전 자료들을 확인 할수 있습니다.

시애틀N 최신 기사를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뉴스 포커스 - News Focus


시애틀 대표 한인 뉴스넷!
시애틀N 에서는 오늘 알아야 할 한국과 미국 그리고 세계 주요 뉴스만 골라 분석과 곁들여 제공합니다.

 
작성일 : 20-12-30 00:26
박원순 '마지막 48시간'…주변인 긴박했던 '朴 구하기' 결국 실패
 글쓴이 : 시애틀N
조회 : 2,371  

성추행 소장 제출 하루전 시민단체→남인순→젠더특보 통해 보고
박 시장, 이튿날 "죄송" "힘들 것" "버겁다" 심경 남기고 연락두절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지난 7월10일 북악산 인근에서 사망한 채 발견된 후 검찰 수사 끝에 박 전 시장에게 피소사실이 유출된 의혹 등 사망 전 극단선택에 이른 정황과 행적이 비교적 자세하게 드러났다. 


서울 북부지검이 30일 발표한 '박원순 피소사실 유출 의혹 관련 고발사건 수사결과'에 따르면 박 전 시장은 피해자의 변호인인 김재련 변호사→시민단체대표→다른 시민단체 대표 2인→남인순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임순영 서울시 젠더특보로 이어지는 채널을 통해 약 24시간 만에 자신의 피소를 예상한 것으로 파악된다.  

박 전 시장은 지난 7월9일 오후 1시39분쯤 비서실장에게 "이 모든 것을 혼자 감당하기 힘들다"며 공관을 나선 후 지난 10일 북악산 인근에서 변사체로 발견됐다. 박 전 시장에 대해서는 전직 비서 A씨가 성추행을 당했다며 경찰에 고소했으며, 박 전 시장은 고소 관련 이야기들을 여성단체와 국회의원, 젠더특보로 이어지는 '사적 채널'을 통해 알게된 것으로 파악된다.

박 전 시장의 극단선택 이틀 전인 7월7일 오후 2시2분쯤 김 변호사는 서울중앙지검 부장검사와 박 전 시장의 고소장 접수와 관련해 전화로 면담을 한 후에 오후 2시37분쯤 평소 알고 지내던 시민단체대표 C씨에게 연락을 하게 된다.

검찰 조사결과 김 변호사는 박 전 시장에 대한 미투 사건을 고소할 예정이며 구체적 내용은 알려줄 수 없다고 알리며 A씨에 대해서 시민단체가 지원을 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후 C대표는 오후 8시31분쯤 다른 시민단체 F대표와 수차례 통화한 것으로 확인됐으며, 박 전 시장의 피소사실 등에 관련된 대화를 나눴을 것으로 유추된다. 이후 F대표는 하루 뒤인 8일 오전 10시18분쯤 같은 시민단체의 D공동대표와 통화를 하고 D대표는 이를 국회의원 E에게 오전 10시31분쯤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회의원 E는 과거 여성단체의 상임대표를 맡기도 했던 더불어민주당 소속 남인순 의원으로 추론된다.

남 의원은 이후 오전 10시33분쯤 임순영 서울시 젠더특보에게 전화해 '박 시장과 관련해 불미스러운 이야기가 도는 것 같은데 무슨 일이 있냐'고 알린다. 김 변호사가 지원을 요청한 시민단체에서 사적 채널을 통해 이야기가 흘러 들어가면서 결국 국회의원까지 정보가 들어갔고, 해당 정보가 서울시에 바로 전해진 것이다.

남 의원과 통화를 마친 임 특보는 통화 직후 오전 10시39분쯤 C대표에게 전화상으로 내용을 물어보려고 하지만 C는 '어떻게 알았느냐'고 답변할 뿐 관련 내용은 함구한 것으로 조사됐다.

임 특보는 이날 낮 12시21분쯤 D에게 '여성단체가 (김) 변호사와 접촉한다'는 취지의 말을 전해듣게 된다.

이후 임 특보는 오후 3시쯤 박 전 시장과 독대하면서 '시장님 관련해서 불미스럽거나 안 좋은 이야기가 돈다는 것 같은데 아시는 것이 있냐'고 묻자 박 전 시장은 '그런 것은 없다'고 대답한 것으로 파악됐다. 임 특보는 당시 'A씨와 4월 (서울시 직원의) 성폭행 사건 이후 연락한 사실이 있냐'고 박 전 시장에게 물었지만 박 전 시장은 이를 부인했다.

문제를 이날 처음 인지한 것으로 추론되는 박 전 시장은 이날 오후 9시30분쯤 임 특보에게 전화해 고한석 전 비서실장과 기획비서관 등 측근들을 오후 11시까지 공관으로 오라고 지시하게 된다.

임 특보와 기획비서관 등은 8일 오후 11시쯤 공관에서 박 전 시장을 만나 '국회의원으로부터 시장님 관련 불미스러운 소문이 돈다는 전화를 받고 C와 D에 연락을 했는데 알려주지 않는다'는 취지로 말했고 이에 박 전 시장은 '피해자와 4월 사건 이전에 문자를 주고받은 것이 있는데 문제를 삼으면 문제가 될 소지가 있다'는 취지로 답변한 것으로 조사됐다.

다음날, 박 전 시장이 생존한 마지막 날인 7월9일, 임 특보는 오전 5시13분부터 고 전 비서실장에게 전화를 걸어 전날 오후 11시 열렸던 공관 회의 내용을 전달하면서 정보 출처에 대해서 '남인순 국회의원이 여성단체 쪽에서 듣고 알려줬다'고 말했다.

임 특보는 C대표에게 오전 7시9분쯤에도 전화를 걸어서 '구체적인 내용을 물어보는 것이 아니고, (박 전 시장의 성희롱과 관련해 피해자가) 상담을 하는건지 기자회견을 하는건지 법적인 조치를 취하는 것인지 알려주면 안되겠냐'고 물어봤지만 C는 '확인해줄 수 없다'고 답했다.

상황을 파악한 박 전 시장은 이날 오전 9시15분~10시5분쯤 공관에서 고 전 비서실장과 마지막 독대를 하게 된다. 박 전 시장은 이날 자리에서 '피해자가 여성단체와 뭘 하려는 것 같다. 공개되면 시장직을 던지고 대처할 예정이다. 그쪽에서 고발을 할 것으로 예상되고 빠르면 오늘이나 내일쯤 언론에 공개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고 조사됐다. 독대를 할 때까지만 해도 극단적 선택과 관련된 이야기는 없었던 것으로 파악된다.

그러나 고 전 비서실장과의 독대가 끝난 후부터 박 전 시장의 심리는 급격히 무너진 것으로 추론된다.

이날 오전 10시44분쯤 박 전 시장은 '모든 분들에게 죄송하다'는 메모를 남긴 채 공관을 나온다. 오후 1시24분쯤에는 임 특보에게 '아무래도 이 파고는 내가 넘기 힘들 것 같다'는 텔레그램도 보낸다. 오후 1시38분쯤엔 B 비서실장과 통화하면서 '이 모든 것을 혼자 감당하기 버겁다'고 말하고 오후 3시39분쯤 휴대전화 신호가 끊기게 된다.

기사제공=뉴스1(시애틀N 제휴사)


 
 

Total 22,81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2610 대면진료하고 수술까지 했는데…의사 체육동호회발 확산 '비상' 시애틀N 2021-01-01 922
22609 간절곶 새해 첫 해돋이…출입 통제에 구름 인파 없었다 시애틀N 2021-01-01 763
22608 [영상] 시뻘건 불덩이 세번의 폭발음...예멘공항 아수라장 시애틀N 2020-12-31 1461
22607 '보궐 맞대결' 안철수 42.1% vs 박영선 36.8% 시애틀N 2020-12-31 1033
22606 지하철로 첫출근 김진욱 "공수처 권한 심사숙고…1호 대상? 없다" 시애틀N 2020-12-31 975
22605 文의 '마지막 비서실장' 유영민 임명…兪 "바깥 얘기 잘 전달" 시애틀N 2020-12-31 1103
22604 석방 전광훈 "네로도 교회 못이겼다…안보해체 文대통령 사과하라" 시애틀N 2020-12-31 1030
22603 '박원순 피소사실 유출' 여성단체 "책임통감…사과드린다" 시애틀N 2020-12-31 1307
22602 美바이든 정부 '국방부 2인자' 지명 힉스는 누구? 시애틀N 2020-12-31 960
22601 "일베 7급 합격자, 여학생 도촬·성관계도"…이재명 "확인땐 자르겠다" 시애틀N 2020-12-31 1082
22600 보석상 티파니, 새해 루이비통 자회사 된다 시애틀N 2020-12-31 923
22599 패션은 어디까지 착해질 수 있나…전기車 폐배터리 소재의 변신 시애틀N 2020-12-30 848
22598 연세대, 설민석 '논문 표절' 심의…"학위취소 여부 검토" 시애틀N 2020-12-30 1623
22597 추미애 후임에 '친문' 박범계 의원…환경장관 한정애 시애틀N 2020-12-30 2140
22596 박원순 '마지막 48시간'…주변인 긴박했던 '朴 구하기' 결국 … 시애틀N 2020-12-30 2373
22595 워라밸지수 서울 '1위' vs 울산 '꼴찌'…삶 만족도는 제주 최… 시애틀N 2020-12-30 1942
22594 일산 사망 80대 남성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 감염 확인 시애틀N 2020-12-30 1731
22593 올해 서울 마지막 로또 '힐스테이트 리슈빌 강일' 평균 256대 1 시애틀N 2020-12-30 1886
22592 '배달앱 외식쿠폰' 희비…영세식당·1인가구엔 '배보다 배꼽' 시애틀N 2020-12-30 1666
22591 해넘이·해맞이 손님 없는 충남 서해안 주민들 ‘한숨만’ 시애틀N 2020-12-30 1782
22590 초대 공수처장에 김진욱…文 "조속한 출범 국회 협조 요청" 시애틀N 2020-12-29 1712
22589 설민석, 석사논문 표절 인정 "변명 여지없다…모든 방송 하차" 시애틀N 2020-12-29 2070
22588 패션계 전설 피에르 가르뎅 타계…향년 98세 시애틀N 2020-12-29 2094
22587 한국 '카페부터 택시기사까지' 580만명 9조3000억 현금지원 시애틀N 2020-12-29 2204
22586 대통령 내년 연봉 2억3822만원…인상분 반납 시애틀N 2020-12-29 2133
22585 노후 위한 최소생활비는?…개인 117만원, 부부195만원 시애틀N 2020-12-29 2167
22584 전국민 십시일반…재난지원금 기부금 3576억원 모였다 시애틀N 2020-12-29 2090
22583 이종걸 의장, 출마 선언 하루 만에 대한체육회장 선거 '포기' 시애틀N 2020-12-29 2078
22582 원희룡, 이재명에 "국가부채 여유? 무지 근거한 엉터리" 시애틀N 2020-12-29 1957
22581 '전주 얼굴없는 천사' 올해에도 왔다…코로나 속 희망 전달 시애틀N 2020-12-29 1924
22580 코로나로 몸사린 김정은?…北, 올해 동정 보도 '반토막' 시애틀N 2020-12-29 1739
22579 [뉴욕마감] 3대지수 모두 사상 최고…트럼프 부양안 서명 '환호' 시애틀N 2020-12-28 2134
22578 '변이 코로나' 확진자 탑승한 항공기 승무원 12명 전원 '음성 판… 시애틀N 2020-12-28 1961
22577 당국 경고에도 미국 연말연시 여행객 3월 이후 '최다' 시애틀N 2020-12-28 1373
22576 '사기 의혹' 니콜라 갑자기 20% 폭등…이유는? 시애틀N 2020-12-28 1640
22575 [새해 달라지는 것] 온몸 문신·초졸도 '현역'…병장 월급 60만원 시애틀N 2020-12-28 1878
22574 새해 세계 최초 ‘수소청소트럭’ 창원서 달린다 시애틀N 2020-12-28 1686
22573 전파력 70% 센 '변이 코로나' 확산…한국 포함 24개국 뚫렸다 시애틀N 2020-12-28 1923
22572 모든 입국자 격리해제전 진단검사…영국발 항공 운항중단 1주 연장 시애틀N 2020-12-28 1732
22571 문대통령 "여러 달 전부터 백신 확보에 만전…2월 접종 시작" 시애틀N 2020-12-28 2244
22570 경찰, 이용구 '봐주기 논란' 정면돌파…"문제 없다" 일축 시애틀N 2020-12-28 1986
22569 초등 교실서 불륜 행각…유부남·미혼여교사에 장수군 발칵 시애틀N 2020-12-28 2552
22568 '침과 뜸으로 병치료' 구당 김남수옹 별세…향년 105세 시애틀N 2020-12-28 2541
22567 KAIST, 세계 최대 규모 3차원 암 게놈 지도 구축 시애틀N 2020-12-28 1788
22566 내년 종부세·양도세 폭탄 터진다…고교 전면 무상교육 시애틀N 2020-12-28 1610
22565 노영민 "내년 2월 의료진·고령자 대상 백신 접종 시작" 시애틀N 2020-12-27 1651
22564 해양보호종 '상괭이' 이달에만 제주서 21마리 죽은 채 발견 시애틀N 2020-12-27 1593
22563 서울시 반대에도…서초구 조은희 "내일부터 재산세 절반 환급" 시애틀N 2020-12-27 1326
22562 中당국, 마윈 앤트그룹 '군기잡기'…"결제 남기고 사업 정리해" 시애틀N 2020-12-27 1872
22561 열흘만에 침묵 깬 秋…"그날이 꼭 와야한다는 것 절실히 깨달아" 시애틀N 2020-12-27 2054
 1  2  3  4  5  6  7  8  9  10    

[영상] 사하라 사막이 '설국'으로... 중동 사막에…
문대통령 "윤석열, 文정부 검찰총장…정치할 생각으로 …
[이재용 선고]당분간 '옥중경영'…모든 현안 '…
文대통령 "부동산 안정화 성공 못해…특단 공급대책 마…
25억짜리 2채 보유?…올해 보유세 5800만원 늘어난다
문대통령 "사면 말할 때 아냐…국민 공감대 형성되면 고…
서울아파트, 실거래가 내렸다?…전문가들 "좀 더 두고 봐…
한국 이례적 '릴레이 폭설' 왜…"기후변화로 봉인…
中 코로나 속 나홀로 성장…증시도 상승세
“주식은 사고 파는 것 아닌 사 모으는 것…존버하라”
"日 '도쿄올림픽 2024년으로 재연기' 극비 논의"
'부르는 게 값?'…호가에 오르는 서울 아파트 시…
문 대통령, 이재명 전도민 재난지원금에 "할 수 있는 일"…
김진욱 후보자 "공수처 검사, 주식거래 제한 적극 검토"
강창일 "이용수 할머니, 일본이 사죄하면 소송 취하"
"학교 살려주세요"…'공공기관 건물주' 외교협회 …
'국정농단' 이재용, 파기환송심 징역 2년6월…법…
공짜‧돈내기 골프로 머리숙인 알펜시아 대표 "물의 일…
재미교포 케빈 나, PGA투어 소니오픈 역전 우승…통산 5승…
이재명 '2차 재난기본소득' 18일 발표…논란에도 …


시애틀 뉴스

줄리아니 "이번엔 트럼프 탄핵…

웬만하면 병원가지 마세요……

"지난해 2.3% 성장한 중국 올해…

"트럼프 정보기관 브리핑 못 …

[바이든 취임식 D-2] 인상적이…

'미국판 안아키' 비극…

다인종·다문화·다종교…해리…

페더럴웨이한인회 신임 이사…


연예 뉴스

'컴백' 에픽하이 "비아…

이정수, 층간소음 사과하고 이…

[N현장] '세자매' 감독 "…

'미라' 신동 "9년째 뮤…

십센치X'바른연애 길잡이&#…

TV조선, MBN에 "트로트 프로그램…

CJ문화재단, 2021 스토리업 단편…

존박, 코로나19 확진 후 시설 …




  About US I 사용자 이용 약관 I 개인 정보 보호 정책 I 광고 및 제휴 문의 I Contact Us

시애틀N

16825 48th Ave W #215 Lynnwood, WA 98037
TEL : 425-582-9795
Website : www.seattlen.com | E-mail : info@seattlen.com

COPYRIGHT © www.seattlen.com.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