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 2022-12-08 (목)

시애틀N 최신 기사를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2021년 1월 시애틀N 사이트를 개편하였습니다. 열람하고 있는 사이트에서 2021년 이전 자료들을 확인 할수 있습니다.

시애틀N 최신 기사를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뉴스 포커스 - News Focus


시애틀 대표 한인 뉴스넷!
시애틀N 에서는 오늘 알아야 할 한국과 미국 그리고 세계 주요 뉴스만 골라 분석과 곁들여 제공합니다.

 
작성일 : 21-01-05 00:16
의사 남편 확진에도 아내는 백화점에…애꿎은 직원까지 '감염'
 글쓴이 : 시애틀N
조회 : 2,844  

본인과 백화점 직원 2명 양성…"밀접촉자 검사·자가격리 지켜야"


광주 의사체육동호회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의사 남편이 확진됐음에도 아내는 백화점을 방문한 사실이 뒤늦게 확인돼 논란이 일고 있다.


확진자 아내의 방문으로 백화점에 근무하는 직원 2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됐고 일부 시설이 폐쇄됐다.

5일 광주시 등에 따르면 서구 한 종합병원 의사인 A씨는 지난달 29일 낮 12시쯤 광주시청 임시선별진료소를 찾아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앞서 지난달 17일 식사를 함께 한 의사체육동호회(마라톤동호회) 동료 의사들이 잇달아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혹시나' 하는 마음에서였다.

마라톤동호회 식사모임에는 A씨와 동료 의사 4명 등 5명이 참석했다.

이 중 동료 의사 3명이 각각 24일, 28일, 29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때까지만 하더라도 방역당국은 확진된 의사들의 감염경로를 파악 중이었고 '동호회 식사모임'과 연관성은 특정하지 못한 상태였다.

27일부터 30일까지 4일 간 전남대병원과 나주 개인병원, 광산구 종합병원 등에서 의사 6명이 확진됐고, 이 중 식사 모임 관련자는 2명에 불과했기 때문이다.

A씨는 검사 후 곧바로 자가격리에 들어갔고 이튿날인 30일 오전 11시쯤 확진 통보를 받았다.

문제는 A씨의 아내였다.

A씨 아내 B씨는 남편이 확진 판정을 받은 지 1시간이 지난 30일 오전 11시59분쯤 광주 한 백화점을 방문했다.

B씨는 자신이 구매한 가전제품에 문제가 있다며 백화점 직원들에게 항의했다. 

백화점 직원은 B씨를 7층 상담실로 안내했고, 40여분간 대화를 나눴다. 폐쇄회로(CC)TV를 보면 상담실에서 B씨는 대화 도중 마스크를 몇 차례 내리는 모습이 포착됐다.

B씨는 방문 1시간여만인 오후 1시쯤 백화점을 나왔고 다음날인 31일 확진판정을 받았다.

백화점 측은 확진자 방문 사실을 통보받고 이 환자가 이용한 상담실과 화장실을 즉시 폐쇄했다. 동선이 겹친 직원에 대한 전수검사도 벌였다.

검사 결과 매장 직원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직원은 모두 음성으로 나왔으나, 확진 판정을 받은 2명은 극심한 정신·물질적 피해를 호소했다.

한 직원의 경우 아이 셋을 키우는 워킹맘인데 코로나19에 감염돼 아이들을 한동안 돌보지 못하고 맡길 곳 조차 마땅치 않아 난감해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안타까운 것은 의사 남편이 확진 판정을 받은 직후 가족들의 대처다.

밀접접촉자인 아내가 백화점 방문 대신 선별진료소를 찾았더라면 확산을 막을 수 있었다는 점이다.

통상 확진자와 같은 장소를 이용했거나, 같이 식사한 사람, 5분 이상 마주 보고 대화한 사람 등은 자가격리 대상이 되며 즉시 진단검사를 받아야 한다.

하지만 아내 B씨는 31일 오전 11시, 아들 C씨는 오전 9시40분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사를 받았고 이날 오후 모두 확진됐다.

현행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시행규칙 등에는 확진자의 가족·지인 등 밀접촉자는 3일 이내에만 진단검사를 받으면 된다고 명시돼 있어 처벌 대상은 아니다.

광주시 관계자는 "사소해 보이는 개인의 일탈이 다수 시민의 안전을 위협할 수 있다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 된다"며 "모임, 행사 등 이동은 최대한 자제하고 마스크 착용 등 방역 수칙을 꼭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기사제공=뉴스1(시애틀N 제휴사)


 
 

Total 22,81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2660 의사 남편 확진에도 아내는 백화점에…애꿎은 직원까지 '감염' 시애틀N 2021-01-05 2846
22659 코로나·AI 와중에 무안군수 '낮술'…"방역수칙 위반 아니다"? 시애틀N 2021-01-05 2313
22658 ‘황운하와 식사’ 고교선배 택시업계 확진자 관련 5명 연쇄감염 시애틀N 2021-01-04 2205
22657 '혁신없다'던 아이폰12, 1초에 10대씩 팔렸다…韓도 20% 증가 시애틀N 2021-01-04 2244
22656 워싱턴 DC, 바이든 당선 인증 앞두고 군 투입 준비 시애틀N 2021-01-04 2428
22655 韓선박, 이란에 억류…정부 "청해부대 출동" 시애틀N 2021-01-04 2493
22654 "'인구 데드크로스' 한국, 이대론 안된다" 외신도 걱정 쏟아냈다 시애틀N 2021-01-04 2824
22653 캐나다인 2명 구속으로 중국 비밀 감옥 실체 드러나 시애틀N 2021-01-04 3307
22652 애매한 수습, 잠복한 갈등…사면론 향방에 이낙연 정치력 시험대 시애틀N 2021-01-04 2488
22651 한국 새해 첫 거래일 코스피 2944 직행…3000 고지 보인다 시애틀N 2021-01-04 2300
22650 박범계 "검찰개혁 마무리투수 될것…검사들 동참해달라" 시애틀N 2021-01-04 2376
22649 '이재명 1위' 빈번·윤석열 30%·이낙연 사면론…연초 대선판 요동 시애틀N 2021-01-04 2476
22648 日주간지 "스가, 3월 총리 사의 표명 가능성 커" 시애틀N 2021-01-04 2323
22647 사망자>출생자 '데드크로스'…코로나로 더 빨라진 인구절벽 시애틀N 2021-01-04 2150
22646 정인이 양부모만 문제?…다자녀청약 눈먼 40대, 동거남 두고 '위장결혼&#… 시애틀N 2021-01-04 2453
22645 ‘라임 의혹’ 윤갑근 딸 투신 중태…"부친 안위 걱정" 시애틀N 2021-01-04 1879
22644 삼성, 갤럭시 언팩 초대장 발송…오는 14일 갤럭시S21 공개 시애틀N 2021-01-04 1421
22643 이재명 "고위공직자 주택임대사업 못하게 해야" 시애틀N 2021-01-04 1353
22642 서울 동부구치소 확진자 1000명 넘어…121명 추가 확진 시애틀N 2021-01-03 1901
22641 오는 5일 美상원 다수 결정 조지아 결선투표…여론조사 초박빙 시애틀N 2021-01-03 2641
22640 이재명 "이명박·박근혜 사면 나까지 입장 내면 대통령께 부담" 시애틀N 2021-01-03 2386
22639 “시장에서 조두순 봤다” 목격담 인터넷서 일파만파 시애틀N 2021-01-03 2557
22638 주민등록인구수 감소 '사상 처음'…역대 최저 출생자 수 영향 시애틀N 2021-01-03 2129
22637 성범죄자 신상정보, '카톡'으로 받는다…예산 10억원 절감 시애틀N 2021-01-03 2250
22636 [신축년부동산] 아파트 공급 적은 올해, '중형 오피스텔' 노려라 시애틀N 2021-01-03 2307
22635 순천시, '대면예배 강행' 교회 3곳 고발…구상권 청구도 검토 시애틀N 2021-01-03 2024
22634 경기도 ‘배달특급’, 올해부터 제대로 달린다 시애틀N 2021-01-03 1856
22633 이용섭·김영록, 광주전남 '상생' 시험대 섰다 시애틀N 2021-01-02 1700
22632 손흥민, 통산 100호골…토트넘, 리즈 완파하고 3위 도약(동영상) 시애틀N 2021-01-02 2579
22631 새해 정국 흔든 '이명박·박근혜 사면론'…'특사' 구성요건은 시애틀N 2021-01-02 2350
22630 이재명, 연초부터 대선 여론조사 선두…9곳 중 7곳 가장 앞서 시애틀N 2021-01-02 2313
22629 ‘2명 코로나 확진’ 황운하 의원 식사자리 방역수칙 위반 논란 시애틀N 2021-01-02 2150
22628 '집콕' 홍보에 춤추는 장면…복지부 "층간소음 고려 못해 죄송" 시애틀N 2021-01-02 2707
22627 정총리 "윤석열 본인이 여론조사 제외 요청해야…나는 했다" 시애틀N 2021-01-02 2207
22626 '코로나 악재' 덮친 경기도 소비자물가…2년 연속 상승률 0% 시애틀N 2021-01-02 2116
22625 [귀거래사] 대기업 다니며 귀농 공부 10년…연매출 3억의 비결 시애틀N 2021-01-02 2478
22624 '캠핑장 해돋이' '줌년회'…코로나가 만든 신년풍속도 시애틀N 2021-01-02 2280
22623 거부권 무효당한 트럼프, 공화당에 "한심하다" 시애틀N 2021-01-01 2320
22622 백신접종 시뮬레이션 해보니…2분기 숨통 트이고 3분기 마스크 벗는다 시애틀N 2021-01-01 2228
22621 이낙연發 '사면론'에 연초부터 정치권 발칵…野 '당황' 與도 … 시애틀N 2021-01-01 1393
22620 "넌 성욕이 강해서 아빠랑 풀어야"…의붓딸 11년 성폭행한 짐승 시애틀N 2021-01-01 2338
22619 '秋-尹 갈등' 1년 남긴 파국 딛고…검찰 이제 바로 서야할 때 시애틀N 2021-01-01 1352
22618 김정은 간결한 신년사에…1월 초순 열릴 '당 대회'에 더 시선 쏠린다 시애틀N 2021-01-01 1352
22617 펜스 "나는 결과 뒤집을 권한 없다"…선거불복 소송 기각 요청 시애틀N 2021-01-01 2338
22616 이낙연이 쏘아올린 MB·朴 사면론…문대통령 결단 내릴까 시애틀N 2021-01-01 1850
22615 '3강' 머리 향하는 이재명…윤석열 15~25%, 이낙연 15~19% 시애틀N 2021-01-01 1597
22614 '5년 최대 3900만달러' 김하성, 타자 최고액에 메이저리그 진출 시애틀N 2021-01-01 1564
22613 '이혼인가 독립인가'…희망과 우려 속 '진짜' 브렉시트 시작 시애틀N 2021-01-01 1554
22612 "日대기업 총수 등 18명, 중국산 코로나 백신 몰래 맞아" 시애틀N 2021-01-01 1334
22611 스가 "올 여름 도쿄올림픽 실현 위해 단단히 준비" 시애틀N 2021-01-01 1206
 1  2  3  4  5  6  7  8  9  10    

[영상] 사하라 사막이 '설국'으로... 중동 사막에…
문대통령 "윤석열, 文정부 검찰총장…정치할 생각으로 …
[이재용 선고]당분간 '옥중경영'…모든 현안 '…
文대통령 "부동산 안정화 성공 못해…특단 공급대책 마…
25억짜리 2채 보유?…올해 보유세 5800만원 늘어난다
문대통령 "사면 말할 때 아냐…국민 공감대 형성되면 고…
서울아파트, 실거래가 내렸다?…전문가들 "좀 더 두고 봐…
한국 이례적 '릴레이 폭설' 왜…"기후변화로 봉인…
中 코로나 속 나홀로 성장…증시도 상승세
“주식은 사고 파는 것 아닌 사 모으는 것…존버하라”
"日 '도쿄올림픽 2024년으로 재연기' 극비 논의"
'부르는 게 값?'…호가에 오르는 서울 아파트 시…
문 대통령, 이재명 전도민 재난지원금에 "할 수 있는 일"…
김진욱 후보자 "공수처 검사, 주식거래 제한 적극 검토"
강창일 "이용수 할머니, 일본이 사죄하면 소송 취하"
"학교 살려주세요"…'공공기관 건물주' 외교협회 …
'국정농단' 이재용, 파기환송심 징역 2년6월…법…
공짜‧돈내기 골프로 머리숙인 알펜시아 대표 "물의 일…
재미교포 케빈 나, PGA투어 소니오픈 역전 우승…통산 5승…
이재명 '2차 재난기본소득' 18일 발표…논란에도 …


시애틀 뉴스

줄리아니 "이번엔 트럼프 탄핵…

웬만하면 병원가지 마세요……

"지난해 2.3% 성장한 중국 올해…

"트럼프 정보기관 브리핑 못 …

[바이든 취임식 D-2] 인상적이…

'미국판 안아키' 비극…

다인종·다문화·다종교…해리…

페더럴웨이한인회 신임 이사…


연예 뉴스

'컴백' 에픽하이 "비아…

이정수, 층간소음 사과하고 이…

[N현장] '세자매' 감독 "…

'미라' 신동 "9년째 뮤…

십센치X'바른연애 길잡이&#…

TV조선, MBN에 "트로트 프로그램…

CJ문화재단, 2021 스토리업 단편…

존박, 코로나19 확진 후 시설 …




  About US I 사용자 이용 약관 I 개인 정보 보호 정책 I 광고 및 제휴 문의 I Contact Us

시애틀N

16825 48th Ave W #215 Lynnwood, WA 98037
TEL : 425-582-9795
Website : www.seattlen.com | E-mail : info@seattlen.com

COPYRIGHT © www.seattlen.com.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