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 2022-10-06 (목)

시애틀N 최신 기사를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2021년 1월 시애틀N 사이트를 개편하였습니다. 열람하고 있는 사이트에서 2021년 이전 자료들을 확인 할수 있습니다.

시애틀N 최신 기사를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뉴스 포커스 - News Focus


시애틀 대표 한인 뉴스넷!
시애틀N 에서는 오늘 알아야 할 한국과 미국 그리고 세계 주요 뉴스만 골라 분석과 곁들여 제공합니다.

 
작성일 : 21-01-08 10:02
"2020년, 펄펄 끓었다"…산업혁명 이후 가장 더웠던 해
 글쓴이 : 시애틀N
조회 : 2,369  

18세기와 비교해 1.2도 상승…CO2 농도 증가 계속
이상 기후로 세계 각국 역대급 산불·홍수·태풍 피해



2020년이 산업혁명기 전보다 1.2℃가량 평균기온이 높아져, 2016년과 함께 가장 더웠던 한 해로 기록됐다.

유럽연합(EU)의 지구 환경 관측기구인 '코페르니쿠스 기후 변화 서비스'(Copernicus Climate Change Service·C3S)는 2020년이 2016년과 함께 가장 더웠던 해라고 8일(현지시각) 밝혔다.

국내는 지난해 최장 40여일에 달하는 장마로 서늘한 여름을 보냈지만 유럽 지역은 살인적인 더위가 이어지며 폭염피해가 극심했다. 

연구소 측은 지구 기온에 냉각 효과를 주는 반복적인 기상 현상인 라니냐의 발생에도 불구하고 2020년 내내 비정상적으로 기온이 높았다고 밝혔다.

특히 지난해 유럽은 종전 가장 더운 해였던 2019년보다 0.4℃ 평균기온이 높아지는 모습을 보였다.

전 세계적으로는 2016년과 2020년의 기온 패턴이 비슷했다. 기후변화 영향을 크게 받는 북극은 1981년~2010년의 연교차(연간 기온 편차)보다 6℃가량 커져, '기후 변동 폭'이 커지는 기후변화의 특징을 고스란히 드러냈다. 

산업혁명기 이전 대비 연도별 평균 기온 (코페르니쿠스 기후 변화 서비스(Copernicus Climate Change Service) 제공/ECMWF) 2021.01.08 /뉴스1
산업혁명기 이전 대비 주요 기구가 추산한 10년 단위 평균 기온(코페르니쿠스 기후 변화 서비스(Copernicus Climate Change Service) 제공/ECMWF) 2021.01.08 /뉴스1

◇코로나19로 이산화탄소 배출량 줄었지만 대기중에는 여전히 축적

C3S에 따르면 2015년부터 이상 고온 현상이 일어났으며, 2011년부터 2020년까지의 10년은 지금까지 가장 더운 10년으로 기록됐다.

대기 중 이산화탄소 양은 2.3ppm(백만분의 일) 늘어 413ppm까지 이르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화석 연료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의 약 7%가 감소했지만, 대기 중 이산화탄소 축적은 계속해 진행됐다.

이산화탄소와 같은 온실가스 축적 결과 시베리아에서는 기록상 가장 높은 38℃가 측정되기도 했고, 캘리포니아 데스밸리는 54.4℃까지 기온이 치솟아 지구상 가장 높은 기온을 보였다. 미국 해양대기청에 따르면 2020년 여름은 북반구에서 가장 더운 여름으로 기록됐다.

대기 중 이산화탄소 농도 추이 (코페르니쿠스 기후 변화 서비스(Copernicus Climate Change Service) 제공/ECMWF) 2021.01.08 /뉴스1

◇역대급 산불과 홍수, 태풍이 할퀸 2020년 지구

2020년 세계 각국은 고온 현상과 함께 이상 기후 현상으로 인한 피해를 보았다.

2019년 9월부터 시작된 호주 남동부 산불은 2020년 2월까지 이어졌다. 기나긴 산불 때문에 호주는 산림의 약 14%를 잃었다. 지난해 미국에서도 워싱턴, 콜로라도에서는 기록상 가장 규모가 큰 산불이 일어났고 캘리포니아에서도 대규모 산불이 있었다.

중국에서는 세계 최대 규모의 싼샤댐이 무너질지 모른다는 붕괴설이 나올 정도로 대규모 홍수가 있었다. 파키스탄, 인도에서도 대규모 홍수 사태가 있었다.

대서양에서는 역사상 가장 많은 폭풍이 발생했으며 9월에는 동시에 5개의 폭풍이 발생하기도 했다. 우리나라에서도 바비, 마이삭과 같은 강한 태풍이 연속적으로 한반도를 강타했다.

코페르니쿠스 프로그램의 대기 모니터링 서비스 기구의 빈센트-헨리 페츠(Vincent-Henri Peuch)는 "이산화탄소 농도 증가는 2019년보다 2020년에 약간 감소했지만, 순 지구 배출량이 0으로 줄어들 때까지 이산화탄소는 대기에 계속 축적되어 더 많은 기후 변화를 일으킬 것"이라며 "기후 관련 변화의 위험을 줄이기 위해 CO2 순 배출량을 줄이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야 한다"고 밝혔다.

매티아스 페츠케(Matthias Petschke) 유럽 집행위원회 방위 산업 및 우주 기구, 우주 부문 이사는 이어 "이번 고온 기록과 이상 기후 사건은 더이상 지체할 시간이 없다는 점을 보여준다"며 "탄소 배출량 순 제로를 향한 국제적 협력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지구 평균 온도 추산은 코페르니쿠스 기후 변화 서비스 외에 미국 항공우주국(NASA), 미국 해양대기청(NOAA) 등 다양한 기구에서 각각의 관측 데이터를 가지고 분석하기 때문에 다른 기구의 분석결과에서는 2016년보다 덜 더웠다는 결과가 나올 수 있다.

기사제공=뉴스1(시애틀N 제휴사)


 
 

Total 22,81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2710 국민 1인당 수돗물 하루 295리터 쓴다…수도요금은 지역별 격차 시애틀N 2021-01-10 2267
22709 [사건의 재구성] 성매매 도주 20대男…"값치르게 될것" 30대女의 복수 시애틀N 2021-01-09 3075
22708 성추행 논란 진실·화해위 정진경 변호사… 일신상 사유로 사퇴 시애틀N 2021-01-09 2939
22707 안철수 등장에 野 경선, 미스트롯 물건너가 '왕중왕전' 변질 시애틀N 2021-01-09 2744
22706 '원자재 슈퍼사이클' 전세계 자본시장 '들썩'…과열 경고도 시애틀N 2021-01-09 2370
22705 요즘 군대는 카톡으로 '점호'? 오픈채팅방에 모인 군인들 시애틀N 2021-01-09 2638
22704 아기 울음소리 잦아드는 한국…노동력 '시한폭탄' 터진다 시애틀N 2021-01-09 2335
22703 설 선물로 '황금코인·이동 주택'을?…'프리미엄 명절 선물'… 시애틀N 2021-01-09 2407
22702 [토요리뷰] 1시간 통화녹음 5분이면 '본다'…AI 음성인식 끝판왕 '… 시애틀N 2021-01-09 2485
22701 미 의사당 난입사태에 교육장관도 사표…내각 2번째 시애틀N 2021-01-08 2653
22700 의사당 난입에 美교통장관 사임, 내각 장관 중 최초 시애틀N 2021-01-08 2578
22699 앤디 김 의원, 의사당 난입 뒷처리 '솔선수범'…"역시 한국인" 시애틀N 2021-01-08 2743
22698 "2020년, 펄펄 끓었다"…산업혁명 이후 가장 더웠던 해 시애틀N 2021-01-08 2371
22697 '한인 살해누명' 美남성, 28년 억울한 옥살이 106억원 배상받아 시애틀N 2021-01-08 2693
22696 日외무성, 주일대사 초치…"매우 유감, 판결 수용할 수 없다" 시애틀N 2021-01-08 2296
22695 위안부 피해 할머니, 日정부 상대 손배소 승소…"1억씩 지급" 시애틀N 2021-01-08 2275
22694 李·朴 사면 중도층도 반대…"사면 안돼" 54% vs "사면해야" 37% 시애틀N 2021-01-08 2137
22693 새해에도 서울 아파트값 상승 '여전'…재건축 기대감 커져 시애틀N 2021-01-08 2070
22692 "에브리씽 랠리" 뉴욕증시 사상최고+비트코인 4만 돌파+유가 급등 시애틀N 2021-01-07 2250
22691 "추워도 너무 춥다"…60년만의 혹한에 꽁꽁 얼어붙은 전주 시애틀N 2021-01-08 1970
22690 넥슨 창업자 김정주, 국내 암호화폐 거래사이트 '빗썸' 인수 나섰다 시애틀N 2021-01-08 1824
22689 중국 대기질 좋아지니 한국 초미세먼지 사라졌다…12월 농도 최저 시애틀N 2021-01-07 1533
22688 버거킹, 20년 만에 브랜드 로고 디자인 교체 시애틀N 2021-01-07 4405
22687 민주당 워싱턴 장악해도 올해 뉴욕증시 불마켓 '가즈아' 시애틀N 2021-01-07 2259
22686 카지노 도난 145억 어디에 있나…"항공기 반입, 송금도 어려워" 시애틀N 2021-01-07 3414
22685 마약 투약 혐의 황하나 영장심사 1시간만에 종료 시애틀N 2021-01-07 2340
22684 MB·朴 사면 '공감 안 함' 58%…의사국시 재시험 '적절' 54%[NB 시애틀N 2021-01-07 2141
22683 "코로나보다 기약없는 내일이 더 두렵다" 실내체육시설의 호소 시애틀N 2021-01-07 2042
22682 코로나 백신, 독감 백신보다 알레르기 반응 10배 많아 시애틀N 2021-01-07 2192
22681 '추미애 사표' 논란에 법무부 "秋장관, 대통령에 사의 밝혔다" 시애틀N 2021-01-07 2108
22680 영끌에, 빚투에…작년 3분기 가계 자금조달 사상 최대 시애틀N 2021-01-07 1806
22679 서울 최고 11.7㎝ 폭설…도로 막히고 용인경전철 멈추고 시애틀N 2021-01-06 2421
22678 한국 코로나 백신 2월부터 접종 시작…의료진·고령자부터 시애틀N 2021-01-06 2440
22677 2경기 연속골 손흥민 '유럽통산 150호'(+동영상) 시애틀N 2021-01-06 2705
22676 [코스피 3000] 새해 3거래일만에 천장 뚫었다…"최대 3500 간다" 시애틀N 2021-01-06 2424
22675 법원, 조국 딸 의사국시 응시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각하 시애틀N 2021-01-06 2326
22674 '정인이 찾았던' 이영애, 소아환자·코로나 의료진 위해 1억 기부 시애틀N 2021-01-06 2424
22673 대한항공, 유상증자 위해 정관 변경…아시아나항공 인수 속도 시애틀N 2021-01-06 2190
22672 "마스크 안 쓰는 목욕탕은 되는데 왜 헬스장만"…생존권 보장 외쳐 시애틀N 2021-01-06 2183
22671 '빛 내리쪼여 치매 치료'…국내연구팀 나노복합체 개발 시애틀N 2021-01-06 2555
22670 NYT "한국 정말 위협하는 건 북한 아닌 인구 감소" 시애틀N 2021-01-06 2047
22669 광주 700여개 유흥업소가 간판점등 시위 나선 이유… 시애틀N 2021-01-06 1816
22668 구글, IT 대기업 첫 노조 결성…"임금투쟁 아닌 학대·차별 방지" 시애틀N 2021-01-05 1876
22667 대검 앞 윤석열 응원 화환 방화범 체포…민원성 유서 뿌려 시애틀N 2021-01-05 1983
22666 헬스장·필라테스 이어 카페도 집단 반발…“홀 영업하게 해달라” 시애틀N 2021-01-05 1937
22665 이란 "우리자금 7조원 묶은 한국이 인질범" 시애틀N 2021-01-05 2342
22664 12월 전국 집값 9년8개월만에 가장 많이 올랐다 시애틀N 2021-01-05 2157
22663 "정인이 학대방조 양천서장 파면"…靑청원 하루만에 17만명 동의 시애틀N 2021-01-05 2622
22662 이란 고속정, 韓선박 따라붙어 항구로 끌고 갔다…이란, 영상 공개 시애틀N 2021-01-05 2382
22661 뉴욕증권거래소, 중국 3대 통신사 상장 폐지 계획 철회 시애틀N 2021-01-05 2556
 1  2  3  4  5  6  7  8  9  10    

[영상] 사하라 사막이 '설국'으로... 중동 사막에…
문대통령 "윤석열, 文정부 검찰총장…정치할 생각으로 …
[이재용 선고]당분간 '옥중경영'…모든 현안 '…
文대통령 "부동산 안정화 성공 못해…특단 공급대책 마…
25억짜리 2채 보유?…올해 보유세 5800만원 늘어난다
문대통령 "사면 말할 때 아냐…국민 공감대 형성되면 고…
서울아파트, 실거래가 내렸다?…전문가들 "좀 더 두고 봐…
한국 이례적 '릴레이 폭설' 왜…"기후변화로 봉인…
中 코로나 속 나홀로 성장…증시도 상승세
“주식은 사고 파는 것 아닌 사 모으는 것…존버하라”
"日 '도쿄올림픽 2024년으로 재연기' 극비 논의"
'부르는 게 값?'…호가에 오르는 서울 아파트 시…
문 대통령, 이재명 전도민 재난지원금에 "할 수 있는 일"…
김진욱 후보자 "공수처 검사, 주식거래 제한 적극 검토"
강창일 "이용수 할머니, 일본이 사죄하면 소송 취하"
"학교 살려주세요"…'공공기관 건물주' 외교협회 …
'국정농단' 이재용, 파기환송심 징역 2년6월…법…
공짜‧돈내기 골프로 머리숙인 알펜시아 대표 "물의 일…
재미교포 케빈 나, PGA투어 소니오픈 역전 우승…통산 5승…
이재명 '2차 재난기본소득' 18일 발표…논란에도 …


시애틀 뉴스

줄리아니 "이번엔 트럼프 탄핵…

웬만하면 병원가지 마세요……

"지난해 2.3% 성장한 중국 올해…

"트럼프 정보기관 브리핑 못 …

[바이든 취임식 D-2] 인상적이…

'미국판 안아키' 비극…

다인종·다문화·다종교…해리…

페더럴웨이한인회 신임 이사…


연예 뉴스

'컴백' 에픽하이 "비아…

이정수, 층간소음 사과하고 이…

[N현장] '세자매' 감독 "…

'미라' 신동 "9년째 뮤…

십센치X'바른연애 길잡이&#…

TV조선, MBN에 "트로트 프로그램…

CJ문화재단, 2021 스토리업 단편…

존박, 코로나19 확진 후 시설 …




  About US I 사용자 이용 약관 I 개인 정보 보호 정책 I 광고 및 제휴 문의 I Contact Us

시애틀N

16825 48th Ave W #215 Lynnwood, WA 98037
TEL : 425-582-9795
Website : www.seattlen.com | E-mail : info@seattlen.com

COPYRIGHT © www.seattlen.com.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