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 2022-01-24 (월)

시애틀N 최신 기사를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2021년 1월 시애틀N 사이트를 개편하였습니다. 열람하고 있는 사이트에서 2021년 이전 자료들을 확인 할수 있습니다.

시애틀N 최신 기사를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뉴스 포커스 - News Focus


시애틀 대표 한인 뉴스넷!
시애틀N 에서는 오늘 알아야 할 한국과 미국 그리고 세계 주요 뉴스만 골라 분석과 곁들여 제공합니다.

 
작성일 : 16-03-19 02:39
옆집 여중생 상습 성추행한 목사 2심서 징역 2년6개월
 글쓴이 : 시애틀N
조회 : 1,052  

법원 "목사로서 보호하고 이끌어 줄 사회적 책무 저버렸다"


여섯 살 때부터 알고 지내던 옆집 여중생을 자신의 집과 교회 등에서 여러 차례 성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담임목사가 항소심에도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고법 형사11부(부장판사 서태환)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상 유사성행위·강제추행 혐의로 기소된 목사 한모씨(59)에 대해 징역 4년을 선고한 1심을 깨고 징역 2년6개월을 선고했다고 19일 밝혔다.

재판부는 또 한씨에게 1심과 같이 80시간의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를 명령했다.

재판부는 "한씨는 여러 차례 범행을 해 죄질과 범죄의 정도가 무겁다"며 "목사로서 같은 교회에 다니는 피해자가 올바른 성적 정체성과 가치관을 형성할 수 있도록 보호하고 이끌어 줄 사회적 책무가 있음에도 이를 저버렸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한씨가 2심에서 피해자와 원만하게 합의해 A양과 가족들이 선처를 바라고 있으며 지인들이 선처를 탄원하고 있는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일부 줄였다.

한씨는 2014년 6월부터 지난해 2월까지 자신이 담임목사로 있는 경기 남양주의 한 교회 사무실과 차 안 등에서 5차례에 걸쳐 교회 신자인 A양(14)의 은밀한 부위를 만진 혐의로 기소됐다.

한씨는 옆집에 사는 A양이 여섯 살 때부터 알고 지내면서 교회에 함께 다녔고 2011년쯤 이 교회의 담임목사로 부임한 것으로 조사됐다.

1심은 "한씨는 A양과의 신뢰관계를 이용해 범행을 저질렀고 A양은 상당한 정신적 충격을 받았을 것"이라며 "아직까지 피해자와 합의하지 않고 있는 점 등을 종합해 엄벌할 필요가 있다"고 징역 4년을 선고했다.

다만 한씨가 범행을 모두 인정하면서 깊이 뉘우치고 있으며 A양을 위해 2000만원을 공탁한 점, 교회의 교인들이 선처를 탄원하고 있는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

기사제공=뉴스1(시애틀N 제휴사) 


 
 

Total 22,81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게시물이 없습니다.
 

[영상] 사하라 사막이 '설국'으로... 중동 사막에…
문대통령 "윤석열, 文정부 검찰총장…정치할 생각으로 …
[이재용 선고]당분간 '옥중경영'…모든 현안 '…
文대통령 "부동산 안정화 성공 못해…특단 공급대책 마…
25억짜리 2채 보유?…올해 보유세 5800만원 늘어난다
문대통령 "사면 말할 때 아냐…국민 공감대 형성되면 고…
서울아파트, 실거래가 내렸다?…전문가들 "좀 더 두고 봐…
한국 이례적 '릴레이 폭설' 왜…"기후변화로 봉인…
中 코로나 속 나홀로 성장…증시도 상승세
“주식은 사고 파는 것 아닌 사 모으는 것…존버하라”
"日 '도쿄올림픽 2024년으로 재연기' 극비 논의"
'부르는 게 값?'…호가에 오르는 서울 아파트 시…
문 대통령, 이재명 전도민 재난지원금에 "할 수 있는 일"…
김진욱 후보자 "공수처 검사, 주식거래 제한 적극 검토"
강창일 "이용수 할머니, 일본이 사죄하면 소송 취하"
"학교 살려주세요"…'공공기관 건물주' 외교협회 …
'국정농단' 이재용, 파기환송심 징역 2년6월…법…
공짜‧돈내기 골프로 머리숙인 알펜시아 대표 "물의 일…
재미교포 케빈 나, PGA투어 소니오픈 역전 우승…통산 5승…
이재명 '2차 재난기본소득' 18일 발표…논란에도 …


시애틀 뉴스

줄리아니 "이번엔 트럼프 탄핵…

웬만하면 병원가지 마세요……

"지난해 2.3% 성장한 중국 올해…

"트럼프 정보기관 브리핑 못 …

[바이든 취임식 D-2] 인상적이…

'미국판 안아키' 비극…

다인종·다문화·다종교…해리…

페더럴웨이한인회 신임 이사…


연예 뉴스

'컴백' 에픽하이 "비아…

이정수, 층간소음 사과하고 이…

[N현장] '세자매' 감독 "…

'미라' 신동 "9년째 뮤…

십센치X'바른연애 길잡이&#…

TV조선, MBN에 "트로트 프로그램…

CJ문화재단, 2021 스토리업 단편…

존박, 코로나19 확진 후 시설 …




  About US I 사용자 이용 약관 I 개인 정보 보호 정책 I 광고 및 제휴 문의 I Contact Us

시애틀N

16825 48th Ave W #215 Lynnwood, WA 98037
TEL : 425-582-9795
Website : www.seattlen.com | E-mail : info@seattlen.com

COPYRIGHT © www.seattlen.com.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