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 2021-05-09 (일)

시애틀N 최신 기사를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2021년 1월 시애틀N 사이트를 개편하였습니다. 열람하고 있는 사이트에서 2021년 이전 자료들을 확인 할수 있습니다.

시애틀N 최신 기사를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작성일 : 14-12-27 11:33
눈산조망대/ 시간은 어디로 가나
 글쓴이 : 시애틀N
조회 : 5,144  

윤여춘 한국일보 시애틀지사 고문

시간은 어디로 가나

 
1년이 흘러갔다. 1년은 12개월이고, 52주이고, 365일이다. 더 세분하자면8,760시간, 52 5,600, 3,153 6,000초다

‘쇠털 같이 많은 세월’로 보이지만 실제로는 엄청 빨리 빠져 없어진다. 결혼날짜를 잡아놓은 신랑 신부나 제대날짜를 기다리는 병사들 말고는 어느 누구에게나 세월은 강물처럼 빨리 흐르고(歲月流水), 화살처럼 날아간다(歲月如矢).

시간보다 빠른 게 빛이다
1시간은 하루의 24분의1이고 하루는 지구가 한번 빙그르르 돌아(자전) 제자리에 돌아올 때까지 걸리는 기간이다. 지구가 한번 도는데 24시간 걸리지만 빛은 1초에 지구를 7바퀴 반 돈다. 달빛이 지구까지 도달하는데 1.4초 걸린다. 그래서 세월을 광음(빛과 어두움)으로 바꿔 쓰기도 한다. 광음여류(光陰如流)라는 사자성어도 있다.

사람들마다 시간에 쫓긴다거나 시간에 매여 있다고 말한다. 다른 사람과 만날 일이 있을 때 시간 좀 내달라고 부탁한다. 사람팔자 시간문제라는 경구도 있다. 시간이라는 게 참 묘하다. 공기나 햇볕처럼 누구나 갖고 있지만 보이지도 않고 만질 수도 없다. 시간이 돈이라는 말이 있지만 돈과 달리 시간은 남들과 주고 받을 수 없고, 노후를 위해 저축할 수도 없다.

아리송한 게 또 있다. 시간이 간다거나 세월이 흐른다고 말들 하지만 시간이 어디로 가는지, 세월이 언제 멈출는지 안다는 사람이 아무도 없다. 세월에 비유되는 강물은 흘러 흘러 종국엔 바다에 모이지만 수억만년간 흐르고 흘러온 세월은 어디에 쌓여 있는지 종적이 없다. 그래서 과거나 미래의 세월 속으로 찾아가는 ‘타임머신’ 공상과학영화도 생겨났다.

나만 아리송한 게 아닌가 보다. ‘시간이 어디로 가는지 누가 아나요?’라는 노래가 1970년대 유행했었다. 영국가수 샌디 데니의 자작곡이지만 주디 콜린스와 나나 무스쿠리 노래가 더 히트했다. “아침 하늘을 가로질러 새들이 떠납니다. 새들은 떠날 시간을 어떻게 알까요? 당신이 내 곁에 있는 한 나는 떠날 생각이 없어요. 나는 가는 세월이 두렵지 않다오…”

최근 알츠하이머 환자가 된 컨트리싱어 글렌 캠벨도 그 무렵 ‘세월’이라는 노래를 불렀다. “뛰어가는 사람, 기어가는 사람, 꼼짝도 않는 사람…앞으로 가는 사람도, 뒤로 돌아가는 사람도 있네. 나를 환대하기도, 박대하기도 하며 모두 자기 갈 길을 갔지. 웃을 때도, 울 때도, 만족한 때도, 실망한 때도 있었다네. 오호라, 그 좋았던 세월은 모두 어디로 갔나…”

한국에도 비슷한 노래가 있다. “세월이 흘러가면 어디로 가는지, 나는 아직 모르잖아요. 그대가 떠나가면 어디로 가는지, 나는 알 수가 없잖아요.…” 이문세가 부른 ‘난 아직 모르잖아요’이다. “이 강산 낙화유수 흐르는 봄에 새파란 젊은 꿈을 엮은 맹서야. 세월은 흘러가고 청춘도 가고, 한 많은 인생살이 꿈같이 갔네…” 남인수가 60여년전 부른 ‘낙화유수’다.

있지도 않을 ‘시간의 끝’을 두고 사랑을 맹세한 노래도 있다. 페리 코모가 히트시켰다. 쇼팽의 폴로네이즈(53)에 가사를 붙인 ‘시간의 종말까지’이다. “모든 샘물이 마를 때까지, 모든 산이 사라질 때까지, 나는 당신 곁에서 웃음도, 눈물도 함께 하렵니다. 부드럽게 내게 말해주오. 나만이 당신의 사랑이요, 나만을 위해 살겠다고, 시간의 종말이 올 때까지…”

“가는 세월 그 누구가 잡을 수가 있나요. 흘러가는 시냇물을 막을 수가 있나요?”라고 옛날 서유석이 노래했듯이 시간은 붙잡을 수도, 반복할 수도 없다. 시간은 지구상에 인류가 등장하기 전부터 있었고, 인류가 파멸해도 여전히 존속한다. 우주만물을 창조한 여호와가 시간도 창조했다는 말은 성경 어디에도 없다. 시간은 창세이전부터 창조주의 전유물이었다.

나이가 70을 넘으면 세월도 시속 70마일로 간다는 우스개에 공감한다

특히 세밑엔 ‘세월여시’와 함께 ‘광일미구(曠日彌久),’ ‘비육지탄(髀肉之嘆)’ 같은 사자성어에 자괴심이 든다. 살만 뒤룩뒤룩 찌고 쓸데없이 세월을 보냈다는 뜻이다

2015년 신년결의는 실천 못할 거창한 슬로건보다 ‘유수처럼 물 흐르듯이 살자’가 좋을 것 같다. 그 역시 평범한 노래가사다


**윤여춘 고문의 <눈산조망대> 목록을 보시려면 아래를 클릭


 
 

Total 32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327 눈산조망대/ 호랑이산의 원숭이 시애틀N 2016-01-06 24464
326 눈산조망대/ 쥐구멍에도 볕들 날이 시애틀N 2020-01-04 14261
325 눈산조망대/ 늙기도 설워라커든 시애틀N 2020-02-02 6944
324 눈산조망대/ 상처 주는 세 마디 말 시애틀N 2017-09-09 6169
323 눈산조망대/ 팔루스 밀밭 시애틀N 2014-07-12 5678
322 눈산조망대/ 누드촌 사람들 시애틀N 2014-12-06 5642
321 눈산조망대/ 트럼프 판의 목사들 시애틀N 2016-03-05 5358
320 눈산조망대/ 찰리 브라운 크리스마스 시애틀N 2015-12-19 5205
319 눈산조망대/ 시간은 어디로 가나 시애틀N 2014-12-27 5146
318 눈산조망대/ ‘트럼프 왕조’가 뭔 소리? 시애틀N 2019-09-28 5081
317 눈산조망대/ 복권과 총리후보 시애틀N 2015-04-25 5054
316 눈산조망대/지영이의 진돗개 (1) 시애틀N 2013-10-12 5049
315 눈산조망대/ 똑같은 낮밤 길이 시애틀N 2017-09-23 5041
314 눈산조망대/ 백마 탄 왕자 시애틀N 2019-10-26 4962
313 눈산조망대/ 최초 한인여기자 카니강 … 시애틀N 2019-08-31 4961
 1  2  3  4  5  6  7  8  9  10    



  About US I 사용자 이용 약관 I 개인 정보 보호 정책 I 광고 및 제휴 문의 I Contact Us

시애틀N

16825 48th Ave W #215 Lynnwood, WA 98037
TEL : 425-582-9795
Website : www.seattlen.com | E-mail : info@seattlen.com

COPYRIGHT © www.seattlen.com.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