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 2021-05-09 (일)

시애틀N 최신 기사를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2021년 1월 시애틀N 사이트를 개편하였습니다. 열람하고 있는 사이트에서 2021년 이전 자료들을 확인 할수 있습니다.

시애틀N 최신 기사를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작성일 : 16-01-06 14:45
눈산조망대/ 호랑이산의 원숭이
 글쓴이 : 시애틀N
조회 : 24,462  

윤여춘 한국일보 시애틀지사 고문

호랑이산의 원숭이
 

에베레스트 정복은 전문 산악인들의 필생의 꿈이다. 지난 2005 8,848m의 세계최고봉 초모랑마(에베레스트의 티베트 이름)에 도전하기로 신년결의한 산사나이들이 있었다

이들이 바란 건 기록도, 명예도, 보상도 아니었다. 죽음의 빙벽에 매달려 1년째 잠들어 있는 동료의 시신을 수습하는 게 목표였다. 한국 영화 ‘히말라야’는 그 가슴 뜨거운 도전을 그렸다.

엄홍길(황정민 분)이 이끄는 휴먼원정대는 그해 3월 현지로 떠나 77일만에 박무택(정우 분)의 시신을 찾았다. 그는 전해에 계명대학 원정대장으로 에베레스트를 정복하고 내려오다가 설맹으로 목숨을 잃었다

“산을 올라갔으면 내려와야제, 거기서 와 삽니까?”라던 그는 끝내 내려오지 못한 채 양지바른 돌무덤에 묻혔고, 원정대는 신년결의를 실현하지 못했다.

금년 첫 토요일이었던 지난 2일 아침 ‘이사콰 알프스 3연봉’의 최고봉인 타이거 마운틴에 한인 50여명이 줄지어 올라갔다. 높이가 에베레스트의 10분의 1정도인 ‘야산’이지만 트레일 상반부는 얼음이 깔려 짐짓 에베레스트의 크레바스를 건너듯 등산화에 크램폰(아이젠)을 끼고 조심조심 걸어야했다. 정상에도 눈이 쌓여 있었다. 하지만 설맹 현상은 없었다.

서북미 한인사회의 가장 큰 등산단체인 시애틀산악회는 매년 첫 토요일 호랑이산에서 회원들간의 친목과 단합을 다지고 한해동안 안전하고 즐거운 산행을 기원하는 신년등반 행사를 갖는다. 개인적으로 신년결의를 굳히기도 한다. 올해 행사는 드물게 화창한 1월 날씨에 문덕호 총영사도 동참해 회원들과 전체 한인사회에 신년덕담을 건네 의미가 더 컸다.

신년결의는 대부분 작심삼일로 끝난다. 금연, 금주, 체중감량 등 건강에 관한 결의는 꼭 11일에 할 필요가 없다. 산상결의도 그렇다. 한 친구는 지난해 신년등반 때 매주말 등산하겠다고 산상결의 했지만 그 다음 주부터 안 나왔다. 동료 시신 수습에 나선 엄홍길 일행처럼 최선을 다하고도 불가항력의 여건 때문에 신년결의 구현에 실패하는 경우는 드물다.

나도 ‘뱃살 빼기’가 십수년째 신년결의지만 별 진전이 없다. 미국 성인들도 3명중 2명이 과체중이므로 신년결의가 나와 비슷할 것 같은데, 아니다. 군살빼기는 세 번째다. 건강을 위한 규칙적 운동이 두 번째고, 첫 번째는 ‘더 많은 시간을 가족과 함께’이다. 금연, 금주, 크레딧 빚 청산 따위는 훨씬 뒤로 쳐진다. 실행하기 쉬운 것 같으면서도 어려운 것들이다.

그래서 신년결의보다 신년소망이 덜 부담스럽다. 시애틀타임스는 매년 연말 ‘내년에 읽고 싶은 기사제목’들을 공모해 11일 발표한다. 올해 선정된 것들 중에는 ‘유권자들, 트럼프 퇴출,’ ‘스티브 발머, 클리퍼스 프랜차이즈 시애틀 이전,’ ‘시혹스, 50회 수퍼보울서 패트리어츠에 설욕,’ ‘시애틀에 차 없는 거리 등장,’ ‘사형제도 결국 폐지’ 등이 포함됐다.

한인들이라면 아마 올해도 ‘경기회복’(주류사회 수준)을 첫 번째로 꼽았을 듯싶다. 그밖에 ‘워싱턴주 한인인구 폭증,’ ‘주의회에 또 한인정치인 입성,’ ‘시애틀-벨뷰 통합한국학교 자체 건물 확보,’ ‘한인학생, 워싱턴대학 합격 신기록,’ ‘매리너스, 한국선수 영입,’ ‘총영사관 신축공사 순탄,’ ‘한국일보 불우이웃 돕기 성금 10만달러 돌파’ 등이 포함됐음직 하다.

하지만 한인들의 실제 신년소망은 한결같이 평범하고 실현 가능성이 높은 것들이다. 온 가족이 건강할 것, 비즈니스가 잘 될 것, 자녀 결혼, 신앙생활 정진, 모국방문 따위이다. 문 총영사도 엊그제 호랑이산 신년등반에서 “호랑이를 탄 원숭이처럼 서북미 모든 한인들 가정과 사업장이 순풍 속에 번창하고 만사형통하기 바란다”는 소박한 신년소망을 밝혔다.

영화 ‘히말라야’에서 엄홍길은 “산 정상에 올라갔다가 후다닥 내려오는 게 정복이냐신이 허락하셔서 잠깐 머물다 내려가는 거다”라고 말한다. 원숭이는 재주가 많지만 교만이 흠이다. 그래서 나무에서 떨어질 때도 있다. 손오공은 하늘 높이 날았다고 자만했지만 부처님의 손바닥을 벗어나지 못했다. 원숭이해의 신년결의 화두로는 겸손이 적합할 것 같다

**윤여춘 고문의 <눈산조망대> 목록을 보시려면 아래를 클릭


 
 

Total 32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327 눈산조망대/ 호랑이산의 원숭이 시애틀N 2016-01-06 24464
326 눈산조망대/ 쥐구멍에도 볕들 날이 시애틀N 2020-01-04 14261
325 눈산조망대/ 늙기도 설워라커든 시애틀N 2020-02-02 6942
324 눈산조망대/ 상처 주는 세 마디 말 시애틀N 2017-09-09 6169
323 눈산조망대/ 팔루스 밀밭 시애틀N 2014-07-12 5678
322 눈산조망대/ 누드촌 사람들 시애틀N 2014-12-06 5642
321 눈산조망대/ 트럼프 판의 목사들 시애틀N 2016-03-05 5358
320 눈산조망대/ 찰리 브라운 크리스마스 시애틀N 2015-12-19 5205
319 눈산조망대/ 시간은 어디로 가나 시애틀N 2014-12-27 5144
318 눈산조망대/ ‘트럼프 왕조’가 뭔 소리? 시애틀N 2019-09-28 5079
317 눈산조망대/ 복권과 총리후보 시애틀N 2015-04-25 5054
316 눈산조망대/지영이의 진돗개 (1) 시애틀N 2013-10-12 5049
315 눈산조망대/ 똑같은 낮밤 길이 시애틀N 2017-09-23 5041
314 눈산조망대/ 백마 탄 왕자 시애틀N 2019-10-26 4962
313 눈산조망대/ 최초 한인여기자 카니강 … 시애틀N 2019-08-31 4961
 1  2  3  4  5  6  7  8  9  10    



  About US I 사용자 이용 약관 I 개인 정보 보호 정책 I 광고 및 제휴 문의 I Contact Us

시애틀N

16825 48th Ave W #215 Lynnwood, WA 98037
TEL : 425-582-9795
Website : www.seattlen.com | E-mail : info@seattlen.com

COPYRIGHT © www.seattlen.com.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