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6월 25일 (화) 로그인 PC버전

시애틀N 최신 기사를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2021년 1월 시애틀N 사이트를 개편하였습니다. 열람하고 있는 사이트에서 2021년 이전 자료들을 확인 할수 있습니다.

시애틀N 최신 기사를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서북미 좋은 시-김순영] 무릎 꿇고



김순영(한국문인협회 워싱턴주지부 회원)

무릎 꿇고 

두 손 모아 굽은 허리 낮게 엎드려
깊이 조아려 침전할 때
어둠의 소용돌이 무겁게 내린다

영혼의 무거운 짐 
처절한 절규로 벗어버리면
우주의 광대한 회전 속에서 축을 세운다
 
영원한 미로 속으로 헤멜 때
어둠을 가르는 참 빛이 
신비로운 생명을 잉태하네
 
깊은 어둠이 묶임을 당하고
마지막 한마디 
다 이루었다
 
피에 젖은 나목이 흔들리고 있어
당신의 사랑은 장엄한 최후의 
길과 빛이시라 






분류
Total 32,130 RSS
List
<<  <  4  5  6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