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7월 17일 (수) 로그인 PC버전

시애틀N 최신 기사를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2021년 1월 시애틀N 사이트를 개편하였습니다. 열람하고 있는 사이트에서 2021년 이전 자료들을 확인 할수 있습니다.

시애틀N 최신 기사를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트럼프 "지지자 시위 당시 내 발언 적절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 지지자들의 의회 습격 이후 처음으로 언론을 향해 공식적으로 입을 열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에 대한 탄핵 움직임에 엄청난 분노를 느끼지만 폭력을 원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또 "탄핵은 미국에 위험하다"고도 했으며 탄핵 움직임이 자신에 대한 '마녀사냥'의 지속이라고도 주장했다.

로이터통신과 CNBC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을 떠나 텍사스로 이동하면서 기자들에게 이같이 말했다. 하지만 사임할 것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대답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지자들의 폭력적인 의회 난입을 선동한 혐의 등으로 하원에서 탄핵소추안이 발의된 상태다.

트럼프 대통령은 민주당 의원들의 탄핵 움직임에 분노를 나타났다. 그는 "이 탄핵은 엄청난 분노를 일으키고 있다. 그들은 그것을 하고 있다. 그들이 하고 있는 것은 정말 끔찍한 일"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자신을 탄핵하는 것은 미국에 위험하다고 말했다. 의사당 습격에 대한 책임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당시 자신의 말이 "완전히 적절했다"고 주장했다. 자신의 계정을 정지시킨 트위터 등의 대형 기술기업(빅 테크)들에 대해서도 끔찍한 실수를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지난 6일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은 대규모 시위를 열고 의사당에 난입해 상하원의 대통령 선거인단 투표결과 승인 절차를 방해했다. 시위대가 의사당을 침입하기 직전 트럼프 대통령은 연설에서 무법행위를 조장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 

임기를 약 일주일 남긴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멕시코와의 국경 장벽 건설 프로젝트를 둘러보러 텍사스를 방문할 예정이다.

기사제공=뉴스1(시애틀N 제휴사)




분류
Total 32,130 RSS
List
<<  <  4  5  6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