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5월 23일 (목) 로그인 PC버전

시애틀N 최신 기사를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2021년 1월 시애틀N 사이트를 개편하였습니다. 열람하고 있는 사이트에서 2021년 이전 자료들을 확인 할수 있습니다.

시애틀N 최신 기사를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美캘리포니아, 확진자 급증에 디즈니랜드서도 백신 접종



누적 확진자 275만여명. 미국에서 코로나19로 가장 큰 피해를 입은 캘리포니아주가 야구장과 놀이공원까지 백신 접종 시설로 개조하고 있다. 

뉴욕타임스(NYT)는 11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당국이 백신 접종 속도를 높이기 위해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
게빈 뉴섬 주지사는 이날 캘리포니아가 백신 접종을 늘리기 위해 '모두 손을 모아 돕는 접근법'(all-hands-on-deck approach)을 채택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를 위해 미국 최대 야구 경기장 중 하나인 다저스 스타다움과 디즈니랜드,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홈구장인 펫코 공원과 새크라멘토 주 박람회장에 백신 접종 시설을 설치했다"고 전했다. 모두 코로나19 봉쇄 조치로 문을 닫은 곳이다. 

우선 접종 대상도 늘리기로 했다. 뉴섬 주지사는 "일선 의료진은 물론 구급대원과 약사, 치과의사 등 '1a 단계' 모든 사람들, 그리고 노숙자들과 함께 일하는 사람들에게도 접종 자격을 개방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전에는 병원 및 장기요양시설 근로자들만 백신을 맞을 수 있었다. 

뉴섬 주지사는 또 "백신 접종을 위한 노력이 시급하다"면서 "백신에 대한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18개 언어로 된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는 로스앤젤레스(LA)와 리버사이드 카운티의 많은 의료진들이 접종을 거부하고 있기 때문이다. 

캘리포니아주는 지난달 15일 이후 하루도 빠짐 없이 3만명 이상의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최악의 상황을 맞고 있다. 캘리포니아주에서 가장 인구가 많은 LA 카운티에선 10명 중 1명 꼴로 코로나19에 감염됐고, 입원 환자 급증으로 산소호흡기 부족사태가 빚어지고 있다고 NYT는 전했다. 

하지만 백신 접종자는 다른 주와 비교해 상대적으로 적은 편이다. 주정부가 확보한 백신 280만명분 중 78만2638명분이 투여되는 데 그쳤다고 NYT는 전했다. 이는 주 전체 인구의 2% 정도다.


기사제공=뉴스1(시애틀N 제휴사)




분류
Total 32,130 RSS
List
<<  <  4  5  6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