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6월 15일 (화) 로그인 PC버전

시애틀N 최신 기사를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2021년 1월 시애틀N 사이트를 개편하였습니다. 열람하고 있는 사이트에서 2021년 이전 자료들을 확인 할수 있습니다.

시애틀N 최신 기사를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뉴욕시 백신 추가공급 없으면 다음 주 바닥



"연방정부가 코로나19 충분한 백신을 제공하지 못하고 있어"


과도한 수요로 인해 다음 주 내로 뉴욕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바닥날 수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뉴욕 현지 병원들은 코로나19 백신을 맞을 예정인 시민들의 예약을 취소하거나 연기하고 있다.

지난 11일 뉴욕주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 대상자를 의료진에서 75세 고령자와 각종 공무원으로 확대했는데 이 여파로 수요가 폭증했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현재 뉴욕시는 80만500회분만 보유하고 있는데, 이는 뉴욕시 인구(839만명)의 10분의 1에 해당하는 숫자이다. 

이 중 현재까지 33만6210 회분만 투여가 완료됐고, 이번 주에만 12만5000명을 접종을 완료할 것으로 알려져 보유량의 절반 이상이 고갈됐다.

내주 10만 회분 이상이 접종된다면 이르면 다음주, 늦으면 2주 뒤 백신이 고갈될 가능성이 있다. 뉴욕시는 일주일에 10만 회 접종분 정도로 미미한 분량을 공급받고 있는 상황이다.

백신 공급은 시 정부는 주 정부에, 주 정부는 연방정부에 의존하고 있는데 연방정부가 충분한 코로나19 백신을 제공하지 못하고 있다는 비판이 나온다.

워싱턴포스트(WP)는 트럼프 행정부가 지난해 12월 말부터 화이자 및 모더나 백신 비축분을 출고하기 시작했으며, 이에 따라 당장 구할 수 있는 재고가 존재하지 않는다고 보도했다.

기사제공=뉴스1(시애틀N 제휴사)




분류
Total 32,272 RSS
List
 1  2  3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