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6월 15일 (화) 로그인 PC버전

시애틀N 최신 기사를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2021년 1월 시애틀N 사이트를 개편하였습니다. 열람하고 있는 사이트에서 2021년 이전 자료들을 확인 할수 있습니다.

시애틀N 최신 기사를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해설과 함께 하는 서북미 좋은시- 황순이] 꿈에서 만난 사람



황순이(한국문인협회 워싱턴주지부 회원)

꿈에서 만난 사람

허허벌판 무인지경
헤매고 있을 때
저 멀리 한 사람이 다가온다

반백 년을 함께 살았던 사람
떠날 때 모습 그대로인데
낯선 사람 건너다보듯
무표정한 눈빛으로 서 있는 사람

가까이 다가서니
한 발 뒤로 물러서고
또 한 발 다가서니
날듯이 가버린 사람

백발 된 늙은 나를 알아보지 못했나
한 마다 말도 없이 가버린 사람
꿈에서 만난 사람.

<해 설>
 
좋은 시는 독자가 글의 내용을 이해하기 전에 먼저 감동을 주는 작품이다. 그 감동의 근원의 하나는 독자로 하여금 연민을 느끼게 하는 페이소스일 것이다. 

이 작품 속에서 화자는 오래전 고인이 된 남편을 만나나 그는 자신을 알아보지 못하는 지 가버리는 꿈을 꾼다. 

허허벌판 같은 세상에서 홀로 살며 평생 보고싶었던 사람이며 반백년을 함께 살았던 그가 말 한마디 없이 사라지는 장면은 독자에게 진한 연민의식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결론적으로 이 작품은 문학의 감동은 작가의 삶의 슬픈 진실에서 비롯된 페이소스에서 찾을 수 있음을 보여주어 주목되는 바이다.

김영호 시인(숭실대 명예교수)




분류
Total 32,272 RSS
List
 1  2  3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