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6월 15일 (화) 로그인 PC버전

시애틀N 최신 기사를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2021년 1월 시애틀N 사이트를 개편하였습니다. 열람하고 있는 사이트에서 2021년 이전 자료들을 확인 할수 있습니다.

시애틀N 최신 기사를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29명 사망, 노르웨이 화이자 백신 참사로 노인층 접종 딜레마



노르웨이에서 화이자·바이오앤텍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직후 모두 29명이 사망함에 따라 고령층 백신 접종에 대한 논란이 급부상하고 있다.

노르웨이 보건 당국은 지난 15일 첫 번째 코로나19 예방 접종을 받은 75세 이상의 사람들 사이에서 총 29 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노르웨이 당국은 이중 4분의 3이 80세 이상이었다고 덧붙였다.

당국은 "15일까지 노르웨이에서 사용할 수 있는 백신은 화이자·바이오앤텍 백신 뿐이었으며, 모든 사망자는 이 백신과 관련이 있다"고 밝혔다.

당국은 "보고된 모든 사망자는 기저질환을 가진 노인이었으며, 일반 사람들은 메스꺼움과 구토, 발열, 주사 부위의 국소 반응, 기저 질환의 악화와 같은 예상되는 부작용을 경험했다"고 덧붙였다.

사망자가 속출함에 따라 노르웨이 보건 당국은 지병을 오래 앓아온 고령 환자에겐 코로나19 백신이 위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당국은 "사망자 29명 중 4분의 3이 80세 이상이었다"며 "지병을 오랫동안 알아온 고령 환자에게는 백신이 매우 위험할 수 있다"고 밝혔다. 당국은 "29명의 사망자 중 13명을 부검했고, 부검 결과, 백신이 허약한 노인들에게 심각한 영향을 미쳤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노르웨이 공중 보건 연구소는 "약한 사람들에게는 비교적 가벼운 백신 부작용도 심각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며 "남은 수명이 매우 짧은 사람들에게는 백신의 이점이 미미하거나 오히려 독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젊고 건강한 사람들이 예방 접종을 피해야 한다는 의미는 아니라고 덧붙였다.

화이자와 바이오앤텍은 노르웨이 규제 당국과 협력, 사망자의 사망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화이자는 "지금까지 발생한 사망자 수는 놀라울 정도는 아니며 예상과 일치하는 수준"이라고 밝혔다.

노르웨이는 화이자 백신을 3만3000여명에게 접종했으며, 의료진과 코로나19에 취약한 양로원 고령자를 우선 접종대상자로 선정하고, 백신을 접종했었다.

전문가들은 노르웨이의 경험은 코로나19 백신이 고령의 말기 환자에게 너무 위험할 수 있다는 사실을 일깨운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한편 화이자 백신 접종으로 사망사고가 발생한 곳은 노르웨이 이외에도 미국, 이스라엘, 포르투갈, 이탈리아 등이다. 특히 미국에서는 기저질환이 없는 50대 의사가 사망해 의구심이 증폭되고 있다.

기사제공=뉴스1(시애틀N 제휴사)




분류
Total 32,272 RSS
List
 1  2  3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