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02일 (금) 로그인 PC버전

시애틀N 최신 기사를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2021년 1월 시애틀N 사이트를 개편하였습니다. 열람하고 있는 사이트에서 2021년 이전 자료들을 확인 할수 있습니다.

시애틀N 최신 기사를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바이든 취임식 D-2] 인상적이었던 역대 대통령 취임식은?



미국의 46대 대통령으로 취임하는 조 바이든 당선인의 취임식(20일)이 이틀 앞으로 다가왔다. 코로나19 팬데믹과 극우주의자들의 의회 폭동으로 인해 미국의 정권 이양 과정은 그 어느 때보다 혼란스럽다.

특히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의 무장시위 가능성이 예고되면서 역대 미 대통령들의 취임식과는 여러 모로 다른 모습일 것으로 예상된다. 

다음은 17일(현지시간) 호주 ABC가 인상적이었던 역대 미국 대통령들의 취임식을 정리한 것.

◇ '가장 불운한 취임사'의 주인공 윌리엄 해리슨

재임 중 자연사한 미국 대통령은 모두 4명이다. 이중 제9대 대통령인 윌리엄 헨리 해리슨은 취임 한 달 만에 사망했다.

68세에 대통령에 오른 해리슨은 1841년 취임 당시만 해도 역대 대통령중 가장 고령의 대통령이었다. 지금은 로널드 레이건, 도널드 트럼프, 조 바이든 당선인이 이 기록을 깼다.

3월의 궂은 날씨 속 취임 선서를 위해 연단에 오른 해리슨 전 대통령은 외투와 모자 없이 장장 2시간에 걸친 연설을 펼쳤고 3주만에 눈에 띄게 건강이 나빠졌다.

이후 폐렴 진단을 받은 해리슨 전 대통령은 결국 취임 31일만에 숨졌다. 취임식 날 추운 날씨에 오래 노출된 것이 사인으로 알려져 왔지만 전문가들의 검토 결과 열악한 상하수도 시설 때문에 장티푸스에 걸린 것이 진짜 사인으로 꼽힌다.

◇ "국가를 위해 무엇을 할 것인가" 존 F. 케네디 : 뛰어난 달변가로 알려진 존 F. 케네디 전 대통령은 1961년 취임식에서 "국가가 여러분을 위해 무엇을 해줄 수 있는지 묻지 말고 여러분이 국가를 위해 무엇을 할 수 있는지를 물어보라"는 명연설을 남겼다.

20세기에 태어난 첫 번째 대통령인 케네디는 냉전이 절정이던 1961년 미국의 35대 대통령으로 취임하면서 "횃불이 새로운 세대로 넘겨졌다"고 강조했다.

◇ '경제 위기는 전쟁' 프랭클린 D. 루스벨트 : "우리가 유일하게 두려워해야 하는 것은 두려움 그 자체다."

1933년 대공황 당시 32대 대통령으로 취임한 루스벨트는 취임사에서 경제 위기를 '전쟁'으로 묘사했다. 당시 미국은 전례없는 경제 위기를 겪고 있었고 실업률은 25%에 달했다.

◇ '작은 정부' 추구한 로널드 레이건 : 40대 대통령인 로널드 레이건은 정부가 더 많은 권한을 갖고 경제 위기를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던 전임 대통령들과 다른 기조를 유지했다.

"정부는 우리 문제에 대한 해결책이 아니다. 정부가 문제다."

레이건 전 대통령은 취임사를 통해 작은 정부와 재정지출 축소를 약속했다.

4200만명이 시청한 1981년 레이건 전 대통령의 취임식 시청률은 사상 최고를 기록했고 지금까지도 이 기록은 깨지지 않고 있다.

◇ 새 역사 쓴 버락 오바마 : 44대 대통령인 버락 오바마의 취임은 많은 이유에서 역사를 새로 썼다. 먼저 오바마 전 대통령은 첫 번째 흑인 대통령이다.

오바마 전 대통령의 2009년 1월 취임식에 참석한 인원의 공식 집계는 없지만 100만명 이상이 현장에서 그의 취임식을 지켜본 것으로 추산된다. 또한 수도인 워싱턴DC에서 열린 역대 모든 행사 중 가장 많은 인파가 몰린 행사이자 가장 많이 스트리밍된 행사이기도 하다.

◇ 선거를 통하지 않은 유일한 대통령 제럴드 포드 : 워터게이트 스캔들로 불명예 퇴진한 리처드 닉슨의 후임으로 대통령직을 승계한 제럴드 포드. 1974년 8월 38대 대통령으로 취임 선서를 한 포드는 "우리의 정치 과정에 황금률을 회복하고 형제애로 의심과 증오의 마음을 몰아내자"고 역설했다.

포드 전 대통령은 선거를 통해 선출되지 않은 유일한 미국 대통령으로 남아있다.

기사제공=뉴스1(시애틀N 제휴사)




분류
Total 32,130 RSS
List
 1  2  3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