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6월 15일 (화) 로그인 PC버전

시애틀N 최신 기사를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2021년 1월 시애틀N 사이트를 개편하였습니다. 열람하고 있는 사이트에서 2021년 이전 자료들을 확인 할수 있습니다.

시애틀N 최신 기사를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웬만하면 병원가지 마세요…英 확진자 6명당 1명꼴 '병원 감염'



영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자 6명중 1명은 병원에서 다른 질환으로 치료를 받다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 등에 따르면 영국에서 코로나19 2차 대유행이 시작된 지난해 9월 이후 국민보건서비스(NHS) 산하 병원에서 감염된 사람은 2만5000명을 넘어섰다. NHS 입원환자 6명당 1명꼴로 확진 판정을 받은 셈이다.

특히 이달 발생한 NHS 병원 입원 환자 4만4315명중 5684명이 다른 질환 때문에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중 코로나19에 감염된 케이스다.

실제 코로나19 환자들을 돌보는 한 간호사는 환자들이 병원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된 뒤 증상이 악화해 재입원한 경우가 다수라고 설명했다.

스태퍼드셔 도시 스토크온트렌트에 위치한 NHS 산하 로열스토크 병원에서는 "병원 측이 어머니의 암 수술을 연기했다면 사망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병원에 공식 항의하는 사례도 나왔다.

영국 정부 긴급사태 과학자문그룹(SAGE)은 "병원에서 발생한 감염율이 10월과 11월 사이 지속적으로 증가했다는 점이 명백히 드러났다"고 지난달 이 같은 문제를 이미 거론했다.

NHS 대변인은 이와 관련 "지역감염 사례가 많은데다 병원들이 (환자들로) 가득차 병원내 감염 가능성이 높아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NHS에 따르면 영국에서는 30초에 1명꼴로 코로나에 감염돼 병원에 입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이먼 스티븐스 NHS 최고책임자는 특히 17일 하루새 NHS 입원환자 671명이 사망, 코로나19가 시작된 이래 가장 많은 사망자가 발생한 일요일로 기록되면서 사상 최악의 위기에 직면했다고 우려했다.

스티븐스에 따르면 지난해 12월25일 크리스마스가 지난 후 현재까지 1만5000명의 코로나19 감염자가 NHS 병원에 입원했다. 이는 NHS 병원 30곳에 환자가 가득 들어찬 셈이라고 설명했다.


기사제공=뉴스1(시애틀N 제휴사)




분류
Total 32,272 RSS
List
 1  2  3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