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월 18일 (화) 로그인 PC버전

시애틀N 최신 기사를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2021년 1월 시애틀N 사이트를 개편하였습니다. 열람하고 있는 사이트에서 2021년 이전 자료들을 확인 할수 있습니다.

시애틀N 최신 기사를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함소원, '원산지 실수' 직원 사직서 제출에 "일단 휴가 처리"



방송인 함소원이 원산지를 잘못 표기한 실수로 사직서를 제출했다는 직원을 휴가 처리했다고 밝혔다.

함소원은 지난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직원분은 일단 휴가로 처리해드렸다"며 "여러분의 위로글이 직원분께 많이 도움됐고, 항상 감사하고 고맙다"란 글을 게재했다.

앞서 함소원은 자신이 판매 중인 다이어트 차의 식용장미 원산지를 파키스탄이 아닌 국내라고 잘못 밝혀 논란이 불거졌다. 이에 함소원은 직원이 상담하다 발생한 실수라고 해명했다.

이후 함소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직서'라고 적힌 하얀봉투의 사진을 공개하며 "직원분이 사직서를 주셨다"는 사실까지 밝혔다. 그러면서 함소원은 "어제는 하루종일 '아내의 맛' 촬영을 해 그 시간은 직원분이 저를 대신해 상담을 해드렸다"며 "그 시간에 실수를 했고 저는 '괜찮다 별일 아니다, 봉투 뒷면에 원산지 다 써있다' 말씀드렸지만 (직원분이) 너무 힘들었던 것 같다"고 해명했다.

또 함소원은 "(직원분은) 집안의 가장이시고, 저도 그 시기를 어떻게든 지나보내고 다시 기회를 드리고 싶다"며 "그 순간 제품을 혼동하셨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함소원은 "주임님 다시 돌아오달라, 괜찮다"라며 "지금 다들 힘든 시기여서 그렇다, 사표 수리하지 않고 기다리고 있겠다"고 밝혔다. 이후 함소원은 해당 직원을 휴가 처리하기로 했다고 입장을 전했다.

기사제공=뉴스1(시애틀N 제휴사)




분류
Total 17,434 RSS
List
 1  2  3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