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 2022-09-28 (수)

시애틀N 최신 기사를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2021년 1월 시애틀N 사이트를 개편하였습니다. 열람하고 있는 사이트에서 2021년 이전 자료들을 확인 할수 있습니다.

시애틀N 최신 기사를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뉴스 포커스 - News Focus


시애틀 대표 한인 뉴스넷!
시애틀N 에서는 오늘 알아야 할 한국과 미국 그리고 세계 주요 뉴스만 골라 분석과 곁들여 제공합니다.

 
작성일 : 20-12-05 00:35
'전세·코로나·검찰' 3란에 文정부 '휘청'…민심 이반 '적색등'
 글쓴이 : 시애틀N
조회 : 2,629  

'전세대란' 김현미 장관 결국 교체…K-방역 신화도 '흔들'
文대통령 지지율 30%대 급락…秋-尹 충돌 '점입가경'



부동산 폭등에 이은 전세대란과 코로나19 대란, 윤석열 검찰총장 징계 추진에 따른 '검란'(檢亂)까지… '3란'이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을 흔들며 30%대까지 무너뜨렸다.


특히 여권을 떠받치는 호남은 물론 충청·30대 등 중도층의 민심 이반이 뚜렷해 당청을 긴장시키고 있다. 차기대선 레이스 본격화를 앞두고 레임덕 조짐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청와대가 국토부 등 4개 부처 개각으로 분위기 쇄신에 나섰지만 분위기 반전이 쉽지 않을 전망이다.

◇'전세대란' 김현미 장관 교체…코로나 재확산에 K-방역 '흔들'

올해 도입된 임대차 3법은 갱신청구권을 신설해 세입자들이 장기간 안정적으로 주거할 수 있도록 했다. 하지만 취지와 달리 신규 전세 수요자들이 구하지 못하는 풍선효과를 불러와 '전세대란'을 초래했다는 불만이 상당하다.

여기에 종합부동산세(종부세) 대상이 확대되면서 이에 분통을 터뜨리는 민심도 들끓었다. 공시가격 9억원 이상에 해당하는 주택은 서울에서만 38.3%(7만7859가구) 증가했다. 일부는 "국가에 월세 내는 것 같다" "증세가 목적인 부동산 정책"이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부동산정책 혼선과 증세 논란이 잇따르면서 수도권의 민심은 싸늘하다. 전세대란에 집을 못 구하자 주택 구매에 나서는 패닉바잉(공황 구매) 현상까지 대두되는 상황이다.

심상치 않은 부동산 민심에 정부는 내년도 예산에 주거안정지원 예산으로 11조원을 편성하며 민심 달래기에 나섰다. 공공 전세형 주택 도입 등에 2조원 가량이 신규 편성되면서 당초 정부안 보다 42% 증액됐다. 전세대란을 의식한 조치로 풀이된다.

부동산 정책의 주무부처인 국토교통부 수장도 결국 교체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4일 서울주택도시공사(SH) 변창흠 사장을 지명했다. 청와대는 '경질'이 아니라고 강조했지만 악화된 여론을 달래기 위한 개각이라는 평가가 중론이다.

부동산 문제로 정부 스텝이 꼬인 가운데 코로나19 재확산도 부담을 가중시키고 있다. 일일 확진자 500~600명대를 기록하며 연일 비상상황이 이어지면서 'K-방역' 자부심에도 금이 갔다.

특히 이번 3차유행은 정부의 안이한 인식으로 자초했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높다. 전문가들은 침체된 경기를 부양하기 위해 꺼내든 소비쿠폰 등 경제활성화 대책이 방역 심리를 느슨하게 하는데 일조했다고 지적한다. 경제 파급효과를 우려해 거리두기 단계 격상에 소극적인 정부 태도도 도마에 올랐다.

문재인 대통령이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환담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19.7.25/뉴스1

◇추-윤 진흙탕 싸움에 '검란' 조짐도…文대통령·與 지지율 급락

부동산 정책과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불황으로 경기가 얼어붙은 가운데 검찰을 둘러싼 정치공방도 국민들의 실망감을 배가시켰다. 극한 대립 중인 추미애 법무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간 공방은 출구를 찾기 힘든 상황이다.

'검찰개혁' 총대를 멘 추 장관은 인사권과 지휘권을 통해 윤 총장의 손발을 묶은데 이어 징계 수순까지 밟고 있다. 이에 고검장·검사장 뿐 아니라 부장검사와 평검사들까지 반발하고 나서면서 '검란'으로 번졌다.

문 대통령의 '절차적 정당성과 공정성' 주문 이후 법무부 검사징계위원회가 오는 10일로 연기됐지만 윤 총장을 향한 전방위 압박은 여전하다. 그간 추 장관의 지시에 한발 물러서왔던 윤 총장도 법적 조치에 나서며 적극 대응으로 선회했다.

윤 총장 거취를 둘러싼 갈등이 장기화되고 여기에 정치권까지 가세하면서 사태는 봉합할 수 없을 지경까지 치닫고 있다. 정치권과 법조계에서는 해임을 위한 명분쌓기로, 결국 추 장관이 윤 총장 징계 수순을 밟을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윤 총장 징계 여부는 어떤 쪽으로 결론이 나든 후폭풍이 만만치 않을 것으로 보인다. 여권 연루설이 크게 불거진 라임과 원전 수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징계를 강행할 경우 '찍어내기' 논란은 피할 수 없다. 반대로 직을 유지하더라도 윤 총장이 직무를 정상적으로 수행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이같은 추 장관과 윤 총장의 정면충돌은 현정부 국정수행에 상당한 부담을 안기고 있다. 여론조사에서 문 대통령의 40% '콘크리트 지지율'이 무너지며 역대 최저 수준을 기록하는데는 검찰 개혁을 둘러싼 잡음이 적지 않은 영향을 미쳤다는 것이 중론이다.

4일 <한국갤럽>은 지난 1~3일 사흘 간 전국 성인 1000명에게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를 물은 결과 전주 대비 1%p 하락한 39%를 기록했다. 2주새 5%p 급락하며 역대 최저 지지율과 동률을 이뤘다. 문 대통령 지지율은 조국 사태가 한창이던 지난해 10월과 부동산이 폭등하던 지난 8월에도 39%를 기록한 바 있다.

3일 <리얼미터> 조사결과는 이 보다 더 낮은 37.4%를 기록했다. 'TBS' 의뢰로 지난달 30일부터 지난 2일까지 사흘 간 전국 성인 1508명을 대상으로 국정수행 지지율을 조사한 결과 지난주 대비 6.4%나 폭락했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5.1%p 오른 57.3%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긍정평가와 부정평가의 차이는 19.9%p로 크게 벌어졌다.

<한국갤럽> 조사는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표본을 무작위 추출(집전화 RDD 15% 포함)해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실시됐으며, 표본오차는 ±3.1%포인트(95% 신뢰수준), 응답률은 15%다. <리얼미터> 조사는 유·무선 RDD 방식으로 전화면접과 자동응답을 병행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2.5%포인트, 응답률은 4.4%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국정수행 지지도에 빨간불이 들어오자 청와대와 여권은 당혹한 분위기다. 청와대는 김현미 장관을 포함한 4개 부처 개각을 통해 분위기 쇄신에 나섰지만 '3란' 상황이 언제까지 이어질지 가늠할 수 없어 여론 반전이 쉽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 많다.

더불어민주당 한 당직자는 "싸늘한 민심이 피부에 느껴진다. 이대로 가다간 서울시장 선거를 치르나마나 질게 뻔하다"며 "현 상황을 엄중히 바라보고 있다"고 말했다.

기사제공=뉴스1(시애틀N 제휴사)


 
 

Total 22,81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2310 中, '세계 최초' 디지털 화폐 상용화…달러 패권 흔드나 시애틀N 2020-12-06 2394
22309 윤석열 '자랑스러운 서울대 동문' 투표서 압도적 1위…89% 시애틀N 2020-12-06 2666
22308 트럼프 "바이든, 김정은과 잘할 것 같지 않다" 시애틀N 2020-12-06 2157
22307 "경제 살리려 코로나 방역 소홀" 日 스가 지지율 '급락' 시애틀N 2020-12-06 2051
22306 '취임 100일' 위기의 이낙연…'공수처 출범' 개혁완수로 반전 … 시애틀N 2020-12-06 1757
22305 "매출하락이 코로나보다 더 큰 재앙"…2.5단계에 골목상권 울상 시애틀N 2020-12-06 1784
22304 '대각선 횡단보도'로 안전·편리성 강화…서울시 올해 25곳에 설치 시애틀N 2020-12-06 1588
22303 中 충칭시 탄광 일산화탄소 사고 사망자 23명으로 늘어 시애틀N 2020-12-06 1280
22302 달러 3주째 내리막…"백신, 조만간 세계경제 살린다" 시애틀N 2020-12-05 5910
22301 트럼프 조카딸 "삼촌은 범죄적이고 잔인해…감옥 가야" 시애틀N 2020-12-05 2977
22300 현대차, 화재위험 엔진 문제로 美서 12만여대 리콜 시애틀N 2020-12-05 2768
22299 '윤석열 헌법소원' 묘수? 악수?…징계위 전 결론 가능성은 시애틀N 2020-12-05 2806
22298 성기절단 남편 "죗값이라 생각" 고개숙인 이유는? 시애틀N 2020-12-05 3339
22297 테슬라 주가 급등에 올해 공매도 350억달러 손실 '피바다' 시애틀N 2020-12-05 3638
22296 '전세·코로나·검찰' 3란에 文정부 '휘청'…민심 이반 '적… 시애틀N 2020-12-05 2631
22295 국내 유일 의사 타투이스트도 "찬성"…합법화 이번엔 될까 시애틀N 2020-12-05 2828
22294 최태원이 장남 맡긴 외부 인재…부회장까지 승진한 이유는 시애틀N 2020-12-05 2398
22293 "진료거부" vs "개인신념"…'의사 낙태거부권' 뒷짐 진 정부 시애틀N 2020-12-05 2378
22292 '원전자료 삭제' 산업부 공무원 2명 구속·1명 기각 시애틀N 2020-12-04 2189
22291 尹 헌법소원에 秋 즉시항고…징계위 미뤄놓고 소송전 시애틀N 2020-12-04 2457
22290 중국 "구글컴퓨터보다 100억배 빠른 양자컴퓨터 만들었다" 시애틀N 2020-12-04 3140
22289 '지지율 최저' 文, 김현미 국토 교체…여가부 장관 '경질' 시애틀N 2020-12-04 2649
22288 윤석열 "법무장관이 檢총장 징계위원 지명은 위헌" 헌법소원 시애틀N 2020-12-04 2526
22287 '판사사찰 문건' 논란중…김명수 대법원장 "재판 독립에 모든 노력" 시애틀N 2020-12-04 2632
22286 삼성전자 '별 중의 별' 대표이사급 월기본급만 최고 1억, 성과급은 … 시애틀N 2020-12-04 3452
22285 이재명 20%-이낙연 16% 격차 벌려…윤석열도 13% 강세 시애틀N 2020-12-04 2555
22284 '강간상황극' 성폭행 30대 무죄 뒤집혀…2심서 '징역5년' 시애틀N 2020-12-04 2780
22283 美합참의장 "미군, 해외 영구주둔 대신 일시주둔 필요" 시애틀N 2020-12-04 2359
22282 뚝 떨어진 환율에 외환당국 비상…"약달러는 대세, 연착륙이 관건" 시애틀N 2020-12-04 2120
22281 폴리티코 "미국은 한국보다 더 이상 선진국 아니다" 시애틀N 2020-12-03 3189
22280 英, 코로나 백신 승인 빨랐던 건 '브렉시트 효과' 시애틀N 2020-12-03 2091
22279 "경찰청이 검사문건 작성했다면"…'사찰의혹' 판사 반발 확산 시애틀N 2020-12-03 2161
22278 '옵티머스 로비' 수사받던 이낙연 대표 측근 숨진채 발견 시애틀N 2020-12-03 2129
22277 文대통령 나서자 秋 한발 뒤로…尹해임 명분쌓나 시애틀N 2020-12-03 2201
22276 '윤석열 징계위' 10일로 연기…증인신문 절차도 진행 시애틀N 2020-12-03 2288
22275 달러/원 환율 2년6개월만에 1100원 깨졌다…'위험선호·弱달러' 시애틀N 2020-12-03 2909
22274 '尹 징계위 연기' 신경전 가열…秋 "문제없다" 강행방침 시애틀N 2020-12-03 2589
22273 민주당 '패닉' 20%대 '폭삭' 4년만…국민의힘 31.2% '1위' 시애틀N 2020-12-03 2560
22272 월성원전 감사 방해 산업부 공무원 3명, 내일 구속 여부 결정 시애틀N 2020-12-03 2285
22271 경실련 "서울 땅값, 盧·文정부 8년이 MB·朴보다 7배 높다" 시애틀N 2020-12-03 2235
22270 청남대 전두환 동상 그대로 둔다…사법적 과오 적시해 존치 시애틀N 2020-12-03 2201
22269 미 연구진 "화성 땅속 수㎞ 파보면 물 존재한다" 시애틀N 2020-12-03 1934
22268 "코로나 '피난' 교포·유학생 등 매달 3만~6만명…전세난 '촉매… 시애틀N 2020-12-03 1905
22267 코로나19에도 '선한' 사장님들 "얘들아, 편하게 밥먹으러 오렴" 시애틀N 2020-12-02 1864
22266 '尹 복귀' 문 대통령 지지율 37.4%로 급락…취임 이후 '최저' 시애틀N 2020-12-02 2150
22265 尹, 징계위원 명단공개 거부에 이의신청…"무슨 사생활 침해" 시애틀N 2020-12-02 1746
22264 秋 "정치세력화 ‘검찰당’ 민주적 통제 무력화…개혁소임 접을 수 없다" 시애틀N 2020-12-02 2177
22263 정은경 질병청장 침대추락 골절로 충북 모 병원 입원 치료 시애틀N 2020-12-02 2813
22262 '코로나 탈출 제주 나들이' 참가자 9명 전원 확진 시애틀N 2020-12-02 2132
22261 윤석열 복귀 하루만에 '원전 수사' 속전속결…'권력 수사' 탄… 시애틀N 2020-12-02 1833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영상] 사하라 사막이 '설국'으로... 중동 사막에…
문대통령 "윤석열, 文정부 검찰총장…정치할 생각으로 …
[이재용 선고]당분간 '옥중경영'…모든 현안 '…
文대통령 "부동산 안정화 성공 못해…특단 공급대책 마…
25억짜리 2채 보유?…올해 보유세 5800만원 늘어난다
문대통령 "사면 말할 때 아냐…국민 공감대 형성되면 고…
서울아파트, 실거래가 내렸다?…전문가들 "좀 더 두고 봐…
한국 이례적 '릴레이 폭설' 왜…"기후변화로 봉인…
中 코로나 속 나홀로 성장…증시도 상승세
“주식은 사고 파는 것 아닌 사 모으는 것…존버하라”
"日 '도쿄올림픽 2024년으로 재연기' 극비 논의"
'부르는 게 값?'…호가에 오르는 서울 아파트 시…
문 대통령, 이재명 전도민 재난지원금에 "할 수 있는 일"…
김진욱 후보자 "공수처 검사, 주식거래 제한 적극 검토"
강창일 "이용수 할머니, 일본이 사죄하면 소송 취하"
"학교 살려주세요"…'공공기관 건물주' 외교협회 …
'국정농단' 이재용, 파기환송심 징역 2년6월…법…
공짜‧돈내기 골프로 머리숙인 알펜시아 대표 "물의 일…
재미교포 케빈 나, PGA투어 소니오픈 역전 우승…통산 5승…
이재명 '2차 재난기본소득' 18일 발표…논란에도 …


시애틀 뉴스

줄리아니 "이번엔 트럼프 탄핵…

웬만하면 병원가지 마세요……

"지난해 2.3% 성장한 중국 올해…

"트럼프 정보기관 브리핑 못 …

[바이든 취임식 D-2] 인상적이…

'미국판 안아키' 비극…

다인종·다문화·다종교…해리…

페더럴웨이한인회 신임 이사…


연예 뉴스

'컴백' 에픽하이 "비아…

이정수, 층간소음 사과하고 이…

[N현장] '세자매' 감독 "…

'미라' 신동 "9년째 뮤…

십센치X'바른연애 길잡이&#…

TV조선, MBN에 "트로트 프로그램…

CJ문화재단, 2021 스토리업 단편…

존박, 코로나19 확진 후 시설 …




  About US I 사용자 이용 약관 I 개인 정보 보호 정책 I 광고 및 제휴 문의 I Contact Us

시애틀N

16825 48th Ave W #215 Lynnwood, WA 98037
TEL : 425-582-9795
Website : www.seattlen.com | E-mail : info@seattlen.com

COPYRIGHT © www.seattlen.com.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