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 2022-06-30 (목)

시애틀N 최신 기사를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2021년 1월 시애틀N 사이트를 개편하였습니다. 열람하고 있는 사이트에서 2021년 이전 자료들을 확인 할수 있습니다.

시애틀N 최신 기사를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뉴스 포커스 - News Focus


시애틀 대표 한인 뉴스넷!
시애틀N 에서는 오늘 알아야 할 한국과 미국 그리고 세계 주요 뉴스만 골라 분석과 곁들여 제공합니다.

 
작성일 : 21-01-09 01:09
[토요리뷰] 1시간 통화녹음 5분이면 '본다'…AI 음성인식 끝판왕 '비토'
 글쓴이 : 시애틀N
조회 : 2,176  

말풍선 '톡' 눌러 다시듣고 수정하니 부정확 거부감 덜어
출시 9개월 만에 가입자 15만명·통화 건수 1억건 돌파



1시간 통화녹음을 5분이면 슥 '본다'. 원하는 내용을 다시 찾기 위해 영화 <도둑들>의 금고털이 '팹시'(김혜수 분)마냥 촉을 세우지 않아도 된다는 얘기다. 텍스트 변환이 부정확해도 괜찮다. 말풍선을 콕 찍으면 해당 부분만 다시듣고 수정도 가능하다.


실생활에서 가장 많이 기록되는 '음성'이라면 일상 대화도 회의도 강의도 아닌 전화통화 아닐까.

한국과학기술원(KAIST) 출신 3명이 모여 창업한 음성인식 AI 전문 스타트업 '리턴제로'는 이러한 발상으로 지난해 4월 통화 내용을 문자 메시지처럼 보여주는 애플리케이션(앱) '비토'(VITO)를 개발했다.

리턴제로의 생각은 맞아떨어졌다. 구글이나 네이버 같은 빅테크 간판을 달지 않고 오로지 입소문만으로 출시 9개월 만에 가입자 15만명을 돌파했다. 비토를 이용한 통화 건수는 1억건을 넘었다.

◇ 말풍선 '톡' 누르면 다시듣고 수정

비토를 실행해 본다. 비토 앱을 다운받으면 카카오톡 계정으로 로그인할 수 있다. 이후 휴대전화에 녹음했던 내용이 자동으로 업로드되고 비토는 문자화를 진행한다.

수초 후 문자화가 완료되면 비토가 자랑하는 '화자 분리' 기능을 통해 나와 대화 상대방이 말하는 내용이 구분된다. 문자 메시지나 카카오톡 말풍선 화면이 나타난다.

비토의 가장 편리한 기능은 길게는 수십 분의 대화를 일일이 다시 들으며 확인하지 않아도 텍스트로 훑어볼 수 있다는 점이다. 또 문자로 전환된 내용이 잘못됐더라도 말풍선을 톡 누르면 그 부분만 다시 듣기와 수정이 가능해 부정확한 음성인식에 대한 거부감을 덜었다.

통화내용을 문자로 보여주는 '비토'앱. 말풍선을 톡 누르면 말풍선 안 대화 내용을 다시 들을 수 있다. '뉴스1의 손인해 기자입니다'를 '뒷산에 손인호 기자입니다'라고 인식하거나 '맞나요'라고 묻는 말을 '많나요'라고 보여주는 식으로 일부 부정확한 문자화가 나타나기도 한다. (손인해 기자)© 뉴스1

이 때문에 일부 나타나는 문자화 오류에도 크게 불편함을 느끼진 못했다. 이미 한번 통화한 내용이기에 머릿속에 남아있고 눈으로 확인했을 때 틀린 내용은 다시 듣기를 통해 수정했다.

통화녹음은 개인차가 크기 때문에 음성인식이 어려운 분야로 꼽힌다고 한다. 아나운서가 읽는 뉴스 대본은 물론 유튜버가 방송하는 녹음 파일보다도 발음의 정확도 등 측면에서 훨씬 떨어진다.

'뉴스1의 손인해 기자입니다'를 '뒷산에 손인호 기자입니다'라고 인식하거나 '맞나요'라고 묻는 말을 '많나요'라고 보여주는 식이다.

◇ 음성 아닌 텍스트만 암호화 저장

개인정보 유출 우려는 없을까. 비토는 통화녹음 자체는 보관하지 않고 텍스트로 변환된 내용만 해독할 수 없도록 암호화해 저장한다. 이용자가 휴대전화를 바꾸거나 앱에서 로그아웃했을 때 데이터를 복원하는 경우를 대비해서다.

가입시 내 음성통화 데이터를 AI 기계학습에 활용하는 데 동의하면 개인정보 비식별화를 거친 데이터가 AI에 넘어간다. 메인 화면-더보기 탭-정확도 향상에 들어가 데이터 제공을 해제할 수 있다.

늘어나는 데이터가 AI를 학습시키면서 비토는 더 똑똑해졌다. 출시 초반 음성전환이 부정확하다는 이유로 앱마켓 평점 평균이 3점대까지 떨어지기도 했지만 정확도가 올라가면서 현재는 구글플레이 기준 평점 4.6점을 기록하고 있다.

업무용 통화량이 많은 영업 직군이나 배달 노동자, 인테리어·정수기 기사같은 현장 서비스업에 종사하는 이들이 주 이용자층이라고 한다.

무료 플랜은 최근 100건 통화를 문자화한다. 이코노미 플랜(월 2900원)은 최근 90일, 스탠다드 플랜(월 4900원)은 최근 2년, 비즈니스 플랜(월 4만9000원)은 무제한으로 통화 문자화 서비스를 제공한다. B2B 서비스인 제휴 기업용 플랜도 있다.


기사제공=뉴스1(시애틀N 제휴사)



 
 

Total 22,81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2710 국민 1인당 수돗물 하루 295리터 쓴다…수도요금은 지역별 격차 시애틀N 2021-01-10 1884
22709 [사건의 재구성] 성매매 도주 20대男…"값치르게 될것" 30대女의 복수 시애틀N 2021-01-09 2735
22708 성추행 논란 진실·화해위 정진경 변호사… 일신상 사유로 사퇴 시애틀N 2021-01-09 2668
22707 안철수 등장에 野 경선, 미스트롯 물건너가 '왕중왕전' 변질 시애틀N 2021-01-09 2500
22706 '원자재 슈퍼사이클' 전세계 자본시장 '들썩'…과열 경고도 시애틀N 2021-01-09 2119
22705 요즘 군대는 카톡으로 '점호'? 오픈채팅방에 모인 군인들 시애틀N 2021-01-09 2333
22704 아기 울음소리 잦아드는 한국…노동력 '시한폭탄' 터진다 시애틀N 2021-01-09 2130
22703 설 선물로 '황금코인·이동 주택'을?…'프리미엄 명절 선물'… 시애틀N 2021-01-09 2124
22702 [토요리뷰] 1시간 통화녹음 5분이면 '본다'…AI 음성인식 끝판왕 '… 시애틀N 2021-01-09 2178
22701 미 의사당 난입사태에 교육장관도 사표…내각 2번째 시애틀N 2021-01-08 2453
22700 의사당 난입에 美교통장관 사임, 내각 장관 중 최초 시애틀N 2021-01-08 2332
22699 앤디 김 의원, 의사당 난입 뒷처리 '솔선수범'…"역시 한국인" 시애틀N 2021-01-08 2500
22698 "2020년, 펄펄 끓었다"…산업혁명 이후 가장 더웠던 해 시애틀N 2021-01-08 2075
22697 '한인 살해누명' 美남성, 28년 억울한 옥살이 106억원 배상받아 시애틀N 2021-01-08 2474
22696 日외무성, 주일대사 초치…"매우 유감, 판결 수용할 수 없다" 시애틀N 2021-01-08 2084
22695 위안부 피해 할머니, 日정부 상대 손배소 승소…"1억씩 지급" 시애틀N 2021-01-08 2082
22694 李·朴 사면 중도층도 반대…"사면 안돼" 54% vs "사면해야" 37% 시애틀N 2021-01-08 1956
22693 새해에도 서울 아파트값 상승 '여전'…재건축 기대감 커져 시애틀N 2021-01-08 1754
22692 "에브리씽 랠리" 뉴욕증시 사상최고+비트코인 4만 돌파+유가 급등 시애틀N 2021-01-07 2097
22691 "추워도 너무 춥다"…60년만의 혹한에 꽁꽁 얼어붙은 전주 시애틀N 2021-01-08 1788
22690 넥슨 창업자 김정주, 국내 암호화폐 거래사이트 '빗썸' 인수 나섰다 시애틀N 2021-01-08 1642
22689 중국 대기질 좋아지니 한국 초미세먼지 사라졌다…12월 농도 최저 시애틀N 2021-01-07 1333
22688 버거킹, 20년 만에 브랜드 로고 디자인 교체 시애틀N 2021-01-07 4221
22687 민주당 워싱턴 장악해도 올해 뉴욕증시 불마켓 '가즈아' 시애틀N 2021-01-07 2075
22686 카지노 도난 145억 어디에 있나…"항공기 반입, 송금도 어려워" 시애틀N 2021-01-07 3233
22685 마약 투약 혐의 황하나 영장심사 1시간만에 종료 시애틀N 2021-01-07 2188
22684 MB·朴 사면 '공감 안 함' 58%…의사국시 재시험 '적절' 54%[NB 시애틀N 2021-01-07 1941
22683 "코로나보다 기약없는 내일이 더 두렵다" 실내체육시설의 호소 시애틀N 2021-01-07 1835
22682 코로나 백신, 독감 백신보다 알레르기 반응 10배 많아 시애틀N 2021-01-07 2014
22681 '추미애 사표' 논란에 법무부 "秋장관, 대통령에 사의 밝혔다" 시애틀N 2021-01-07 1920
22680 영끌에, 빚투에…작년 3분기 가계 자금조달 사상 최대 시애틀N 2021-01-07 1606
22679 서울 최고 11.7㎝ 폭설…도로 막히고 용인경전철 멈추고 시애틀N 2021-01-06 2245
22678 한국 코로나 백신 2월부터 접종 시작…의료진·고령자부터 시애틀N 2021-01-06 2259
22677 2경기 연속골 손흥민 '유럽통산 150호'(+동영상) 시애틀N 2021-01-06 2462
22676 [코스피 3000] 새해 3거래일만에 천장 뚫었다…"최대 3500 간다" 시애틀N 2021-01-06 2251
22675 법원, 조국 딸 의사국시 응시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각하 시애틀N 2021-01-06 2164
22674 '정인이 찾았던' 이영애, 소아환자·코로나 의료진 위해 1억 기부 시애틀N 2021-01-06 2246
22673 대한항공, 유상증자 위해 정관 변경…아시아나항공 인수 속도 시애틀N 2021-01-06 2003
22672 "마스크 안 쓰는 목욕탕은 되는데 왜 헬스장만"…생존권 보장 외쳐 시애틀N 2021-01-06 1985
22671 '빛 내리쪼여 치매 치료'…국내연구팀 나노복합체 개발 시애틀N 2021-01-06 2372
22670 NYT "한국 정말 위협하는 건 북한 아닌 인구 감소" 시애틀N 2021-01-06 1841
22669 광주 700여개 유흥업소가 간판점등 시위 나선 이유… 시애틀N 2021-01-06 1623
22668 구글, IT 대기업 첫 노조 결성…"임금투쟁 아닌 학대·차별 방지" 시애틀N 2021-01-05 1692
22667 대검 앞 윤석열 응원 화환 방화범 체포…민원성 유서 뿌려 시애틀N 2021-01-05 1800
22666 헬스장·필라테스 이어 카페도 집단 반발…“홀 영업하게 해달라” 시애틀N 2021-01-05 1699
22665 이란 "우리자금 7조원 묶은 한국이 인질범" 시애틀N 2021-01-05 2172
22664 12월 전국 집값 9년8개월만에 가장 많이 올랐다 시애틀N 2021-01-05 1985
22663 "정인이 학대방조 양천서장 파면"…靑청원 하루만에 17만명 동의 시애틀N 2021-01-05 2410
22662 이란 고속정, 韓선박 따라붙어 항구로 끌고 갔다…이란, 영상 공개 시애틀N 2021-01-05 2196
22661 뉴욕증권거래소, 중국 3대 통신사 상장 폐지 계획 철회 시애틀N 2021-01-05 2347
 1  2  3  4  5  6  7  8  9  10    

[영상] 사하라 사막이 '설국'으로... 중동 사막에…
문대통령 "윤석열, 文정부 검찰총장…정치할 생각으로 …
[이재용 선고]당분간 '옥중경영'…모든 현안 '…
文대통령 "부동산 안정화 성공 못해…특단 공급대책 마…
25억짜리 2채 보유?…올해 보유세 5800만원 늘어난다
문대통령 "사면 말할 때 아냐…국민 공감대 형성되면 고…
서울아파트, 실거래가 내렸다?…전문가들 "좀 더 두고 봐…
한국 이례적 '릴레이 폭설' 왜…"기후변화로 봉인…
中 코로나 속 나홀로 성장…증시도 상승세
“주식은 사고 파는 것 아닌 사 모으는 것…존버하라”
"日 '도쿄올림픽 2024년으로 재연기' 극비 논의"
'부르는 게 값?'…호가에 오르는 서울 아파트 시…
문 대통령, 이재명 전도민 재난지원금에 "할 수 있는 일"…
김진욱 후보자 "공수처 검사, 주식거래 제한 적극 검토"
강창일 "이용수 할머니, 일본이 사죄하면 소송 취하"
"학교 살려주세요"…'공공기관 건물주' 외교협회 …
'국정농단' 이재용, 파기환송심 징역 2년6월…법…
공짜‧돈내기 골프로 머리숙인 알펜시아 대표 "물의 일…
재미교포 케빈 나, PGA투어 소니오픈 역전 우승…통산 5승…
이재명 '2차 재난기본소득' 18일 발표…논란에도 …


시애틀 뉴스

줄리아니 "이번엔 트럼프 탄핵…

웬만하면 병원가지 마세요……

"지난해 2.3% 성장한 중국 올해…

"트럼프 정보기관 브리핑 못 …

[바이든 취임식 D-2] 인상적이…

'미국판 안아키' 비극…

다인종·다문화·다종교…해리…

페더럴웨이한인회 신임 이사…


연예 뉴스

'컴백' 에픽하이 "비아…

이정수, 층간소음 사과하고 이…

[N현장] '세자매' 감독 "…

'미라' 신동 "9년째 뮤…

십센치X'바른연애 길잡이&#…

TV조선, MBN에 "트로트 프로그램…

CJ문화재단, 2021 스토리업 단편…

존박, 코로나19 확진 후 시설 …




  About US I 사용자 이용 약관 I 개인 정보 보호 정책 I 광고 및 제휴 문의 I Contact Us

시애틀N

16825 48th Ave W #215 Lynnwood, WA 98037
TEL : 425-582-9795
Website : www.seattlen.com | E-mail : info@seattlen.com

COPYRIGHT © www.seattlen.com.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