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 2022-08-10 (수)

시애틀N 최신 기사를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2021년 1월 시애틀N 사이트를 개편하였습니다. 열람하고 있는 사이트에서 2021년 이전 자료들을 확인 할수 있습니다.

시애틀N 최신 기사를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뉴스 포커스 - News Focus


시애틀 대표 한인 뉴스넷!
시애틀N 에서는 오늘 알아야 할 한국과 미국 그리고 세계 주요 뉴스만 골라 분석과 곁들여 제공합니다.

 
작성일 : 21-01-09 01:34
'원자재 슈퍼사이클' 전세계 자본시장 '들썩'…과열 경고도
 글쓴이 : 시애틀N
조회 : 2,218  

연초 전세계 자본시장이 들썩인다. 서울부터 뉴욕까지, 주식부터 원자재, 비트코인에 이르기까지 거의 모든 자산이 랠리하고 있다. 하지만 묻지마식 투자광풍에 비이성적 과열 경고도 나오고 있다. 

◇ 뉴욕증시 사상 최고 : 8일(현지시간) 뉴욕 증시의 3대 지수들은 일제히 올라 사상 최고 수준으로 거래됐다. 다우는 0.2% 올라 4거래일 연속 상승세를 달렸고 스탠다드앤푸어스(S&P)500과 나스닥 지수도 각각 0.6%, 1%씩 뛰면서 사상 최고를 경신했다. 

이날 증시를 끌어 올린 최대 호재는 조 달러 단위의 추가 부양이 당장 3월에 나올 수 있다는 기대감이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다음주 부양계획을 공개할 것이라며 조달러 단위의 부양을 언급했다. 고용 악화가 부양의 정당성을 부여했다. 지난달 미국의 신규 고용은 12만명 감소해 8개월 만에 처음으로 줄었다. 

앞서 아시아의 도쿄 증시는 2% 급등해 30년 만에 최고로 올랐다. 한국 증시의 코스피 지수는 4% 뛰면서 사상 최고로 날아 올랐다. 

◇ 원자재 10년래 최강 슈퍼사이클 : 경제 정상화 기대에 올해 원자재는 10년 만에 최대 강세장 기대로 부풀어 올랐다. 블룸버그가 집계하는 19개 원자재 선물시장에서 순 롱포지션(매수세)는 이번주 2300만 계약으로 2011년 1월 이후 최대에 달했다. 옥수수부터 원유, 금, 구리 등 원자재가 10년 전 슈퍼사이클을 재연할 기세다. 

블룸버그는 '증시 활황과 팬데믹 탈출 기대감에 달러 약세가 원자재 시장을 끌어 올리고 있다'고 분석했다. 본토벨자산관리의 마이클 샐던 원자재 본부장은 "미국 달러의 약세, 전염병 이후 경제 회복, 중앙은행의 통화 부양, 정부의 재정 부양이 모두 합쳐져 원자재 랠리가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국제유가는 거의 1년 만에 최고로 올라왔다. 미국 서부텍사스원유 2월 인도분 선물은 전장 대비 1.41달러(2.8%) 급등한 배럴당 52.24달러를 기록했다. 지난해 2월 말 이후 최고다. 북해산 브렌트유 3월물 역시 1.61달러(3%) 뛴 배럴당 59.99달러를 나타냈다. 주간으로 WTI 7.7%, 브렌트유 8.1% 상승했다.

◇ 비트코인-테슬라 광풍 : 대표적 암호화폐 비트코인과 전기차 테슬라 주식은 광풍 분위기다. 8일 비트코인은 4만2000달러에 근접, 사상 최고가를 계속 경신하며 새해 첫 주에만 40% 폭등했다.

테슬라는 이틀 동안 16% 폭등하며 11거래일 연속 랠리했다. 테슬라는 시가총액이 8200억달러로 페이스북(7630억달러)을 넘겨 미국에서 5번째로 가치 있는 기업자리에 올라섰다. 

하지만 비이성적 과열이라는 경고도 이어진다. 2008년 미국에서 시작된 글로벌 금융위기를 다룬 할리우드 영화 '빅쇼트'의 실제 주인공인 마이클 버리 의학 박사는 테슬라 거품 붕괴를 경고했다. 

7일 하루에만 테슬라 시가총액이 제너럴모터스(GM) 전체 시총인 600억달러 불었다는 점을 버리 박사는 강조했다. 버리 박사는 지난해 12월 테슬라에 대한 공매도를 공개하며 테슬라 주가가 '터무니없다'고 말했다.

월가에서 증시 강세론자로 유명한 에드 야데니 야데니리서치 사장은 최신 투자노트에 "우리는 비트코인과 다른 암호화폐들을 '디지털 튤립'으로 본다"며 "가치를 측정할 방법이 없다"고 썼다. 그러면서 "우리는 비트코인 가격 움직임을 투기과열의 척도로 본다"고 했다.

기사제공=뉴스1(시애틀N 제휴사)



 
 

Total 22,81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2710 국민 1인당 수돗물 하루 295리터 쓴다…수도요금은 지역별 격차 시애틀N 2021-01-10 2021
22709 [사건의 재구성] 성매매 도주 20대男…"값치르게 될것" 30대女의 복수 시애틀N 2021-01-09 2826
22708 성추행 논란 진실·화해위 정진경 변호사… 일신상 사유로 사퇴 시애틀N 2021-01-09 2764
22707 안철수 등장에 野 경선, 미스트롯 물건너가 '왕중왕전' 변질 시애틀N 2021-01-09 2592
22706 '원자재 슈퍼사이클' 전세계 자본시장 '들썩'…과열 경고도 시애틀N 2021-01-09 2220
22705 요즘 군대는 카톡으로 '점호'? 오픈채팅방에 모인 군인들 시애틀N 2021-01-09 2463
22704 아기 울음소리 잦아드는 한국…노동력 '시한폭탄' 터진다 시애틀N 2021-01-09 2211
22703 설 선물로 '황금코인·이동 주택'을?…'프리미엄 명절 선물'… 시애틀N 2021-01-09 2218
22702 [토요리뷰] 1시간 통화녹음 5분이면 '본다'…AI 음성인식 끝판왕 '… 시애틀N 2021-01-09 2288
22701 미 의사당 난입사태에 교육장관도 사표…내각 2번째 시애틀N 2021-01-08 2530
22700 의사당 난입에 美교통장관 사임, 내각 장관 중 최초 시애틀N 2021-01-08 2424
22699 앤디 김 의원, 의사당 난입 뒷처리 '솔선수범'…"역시 한국인" 시애틀N 2021-01-08 2589
22698 "2020년, 펄펄 끓었다"…산업혁명 이후 가장 더웠던 해 시애틀N 2021-01-08 2190
22697 '한인 살해누명' 美남성, 28년 억울한 옥살이 106억원 배상받아 시애틀N 2021-01-08 2556
22696 日외무성, 주일대사 초치…"매우 유감, 판결 수용할 수 없다" 시애틀N 2021-01-08 2178
22695 위안부 피해 할머니, 日정부 상대 손배소 승소…"1억씩 지급" 시애틀N 2021-01-08 2159
22694 李·朴 사면 중도층도 반대…"사면 안돼" 54% vs "사면해야" 37% 시애틀N 2021-01-08 2045
22693 새해에도 서울 아파트값 상승 '여전'…재건축 기대감 커져 시애틀N 2021-01-08 1915
22692 "에브리씽 랠리" 뉴욕증시 사상최고+비트코인 4만 돌파+유가 급등 시애틀N 2021-01-07 2178
22691 "추워도 너무 춥다"…60년만의 혹한에 꽁꽁 얼어붙은 전주 시애틀N 2021-01-08 1871
22690 넥슨 창업자 김정주, 국내 암호화폐 거래사이트 '빗썸' 인수 나섰다 시애틀N 2021-01-08 1727
22689 중국 대기질 좋아지니 한국 초미세먼지 사라졌다…12월 농도 최저 시애틀N 2021-01-07 1420
22688 버거킹, 20년 만에 브랜드 로고 디자인 교체 시애틀N 2021-01-07 4299
22687 민주당 워싱턴 장악해도 올해 뉴욕증시 불마켓 '가즈아' 시애틀N 2021-01-07 2148
22686 카지노 도난 145억 어디에 있나…"항공기 반입, 송금도 어려워" 시애틀N 2021-01-07 3309
22685 마약 투약 혐의 황하나 영장심사 1시간만에 종료 시애틀N 2021-01-07 2250
22684 MB·朴 사면 '공감 안 함' 58%…의사국시 재시험 '적절' 54%[NB 시애틀N 2021-01-07 2030
22683 "코로나보다 기약없는 내일이 더 두렵다" 실내체육시설의 호소 시애틀N 2021-01-07 1931
22682 코로나 백신, 독감 백신보다 알레르기 반응 10배 많아 시애틀N 2021-01-07 2095
22681 '추미애 사표' 논란에 법무부 "秋장관, 대통령에 사의 밝혔다" 시애틀N 2021-01-07 1999
22680 영끌에, 빚투에…작년 3분기 가계 자금조달 사상 최대 시애틀N 2021-01-07 1688
22679 서울 최고 11.7㎝ 폭설…도로 막히고 용인경전철 멈추고 시애틀N 2021-01-06 2309
22678 한국 코로나 백신 2월부터 접종 시작…의료진·고령자부터 시애틀N 2021-01-06 2348
22677 2경기 연속골 손흥민 '유럽통산 150호'(+동영상) 시애틀N 2021-01-06 2560
22676 [코스피 3000] 새해 3거래일만에 천장 뚫었다…"최대 3500 간다" 시애틀N 2021-01-06 2326
22675 법원, 조국 딸 의사국시 응시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각하 시애틀N 2021-01-06 2227
22674 '정인이 찾았던' 이영애, 소아환자·코로나 의료진 위해 1억 기부 시애틀N 2021-01-06 2327
22673 대한항공, 유상증자 위해 정관 변경…아시아나항공 인수 속도 시애틀N 2021-01-06 2093
22672 "마스크 안 쓰는 목욕탕은 되는데 왜 헬스장만"…생존권 보장 외쳐 시애틀N 2021-01-06 2076
22671 '빛 내리쪼여 치매 치료'…국내연구팀 나노복합체 개발 시애틀N 2021-01-06 2436
22670 NYT "한국 정말 위협하는 건 북한 아닌 인구 감소" 시애틀N 2021-01-06 1928
22669 광주 700여개 유흥업소가 간판점등 시위 나선 이유… 시애틀N 2021-01-06 1706
22668 구글, IT 대기업 첫 노조 결성…"임금투쟁 아닌 학대·차별 방지" 시애틀N 2021-01-05 1770
22667 대검 앞 윤석열 응원 화환 방화범 체포…민원성 유서 뿌려 시애틀N 2021-01-05 1885
22666 헬스장·필라테스 이어 카페도 집단 반발…“홀 영업하게 해달라” 시애틀N 2021-01-05 1812
22665 이란 "우리자금 7조원 묶은 한국이 인질범" 시애틀N 2021-01-05 2245
22664 12월 전국 집값 9년8개월만에 가장 많이 올랐다 시애틀N 2021-01-05 2057
22663 "정인이 학대방조 양천서장 파면"…靑청원 하루만에 17만명 동의 시애틀N 2021-01-05 2498
22662 이란 고속정, 韓선박 따라붙어 항구로 끌고 갔다…이란, 영상 공개 시애틀N 2021-01-05 2270
22661 뉴욕증권거래소, 중국 3대 통신사 상장 폐지 계획 철회 시애틀N 2021-01-05 2434
 1  2  3  4  5  6  7  8  9  10    

[영상] 사하라 사막이 '설국'으로... 중동 사막에…
문대통령 "윤석열, 文정부 검찰총장…정치할 생각으로 …
[이재용 선고]당분간 '옥중경영'…모든 현안 '…
文대통령 "부동산 안정화 성공 못해…특단 공급대책 마…
25억짜리 2채 보유?…올해 보유세 5800만원 늘어난다
문대통령 "사면 말할 때 아냐…국민 공감대 형성되면 고…
서울아파트, 실거래가 내렸다?…전문가들 "좀 더 두고 봐…
한국 이례적 '릴레이 폭설' 왜…"기후변화로 봉인…
中 코로나 속 나홀로 성장…증시도 상승세
“주식은 사고 파는 것 아닌 사 모으는 것…존버하라”
"日 '도쿄올림픽 2024년으로 재연기' 극비 논의"
'부르는 게 값?'…호가에 오르는 서울 아파트 시…
문 대통령, 이재명 전도민 재난지원금에 "할 수 있는 일"…
김진욱 후보자 "공수처 검사, 주식거래 제한 적극 검토"
강창일 "이용수 할머니, 일본이 사죄하면 소송 취하"
"학교 살려주세요"…'공공기관 건물주' 외교협회 …
'국정농단' 이재용, 파기환송심 징역 2년6월…법…
공짜‧돈내기 골프로 머리숙인 알펜시아 대표 "물의 일…
재미교포 케빈 나, PGA투어 소니오픈 역전 우승…통산 5승…
이재명 '2차 재난기본소득' 18일 발표…논란에도 …


시애틀 뉴스

줄리아니 "이번엔 트럼프 탄핵…

웬만하면 병원가지 마세요……

"지난해 2.3% 성장한 중국 올해…

"트럼프 정보기관 브리핑 못 …

[바이든 취임식 D-2] 인상적이…

'미국판 안아키' 비극…

다인종·다문화·다종교…해리…

페더럴웨이한인회 신임 이사…


연예 뉴스

'컴백' 에픽하이 "비아…

이정수, 층간소음 사과하고 이…

[N현장] '세자매' 감독 "…

'미라' 신동 "9년째 뮤…

십센치X'바른연애 길잡이&#…

TV조선, MBN에 "트로트 프로그램…

CJ문화재단, 2021 스토리업 단편…

존박, 코로나19 확진 후 시설 …




  About US I 사용자 이용 약관 I 개인 정보 보호 정책 I 광고 및 제휴 문의 I Contact Us

시애틀N

16825 48th Ave W #215 Lynnwood, WA 98037
TEL : 425-582-9795
Website : www.seattlen.com | E-mail : info@seattlen.com

COPYRIGHT © www.seattlen.com.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